도화엔지니어링, 벨라루스 폐기물 에너지화 사업 물밑작업

정부 고위 관계자와 만나 협력 방안 논의

 

[더구루=홍성환 기자] 종합건설엔지니어링업체 도화엔지니어링이 벨라루스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사업을 수주하기 위한 물밑작업에 나섰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도화엔지니어링 경영진은 지난 25일(현지시간) 민스크에서 벨라루스 경제부, 투자민영화청 관계자와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측은 이 자리에서 벨라루스 정부가 수도 민스크에서 추진하는 폐기물 에너지화 사업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이 이 사업에 대한 마스터플랜 수립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도화엔지니어링은 국내 1위 종합엔지니어링 컨설팅 기업이다. 상하수도, 수자원개발, 도시계획, 도로교통, 구조, 항만, 철도, 환경 등 엔지니어링 전 분야에서 기획·타당성 조사·설계·분석·시험·감리·시운전·평가·자문 업무를 수행한다.

 

도화엔지니어링은 친환경 플랜트 사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017년 경주 안강 산업폐기물처리시설, 2018는 강릉 강동 바이오매스 발전소와 신지 풍력 발전단지, 2020년 울산 산업폐기물 소각시설 등을 연이어 수주했다.

 

한편, 도화엔지니어링의 상반기 매출은 258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2680억원 대비 소폭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50억원으로 전년 110억원에 비해 절반 이상 줄었다. 순이익도 전년 대비 50% 넘게 줄어든 50억원을 거뒀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