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獨 트레조TV 포맷 계약 연장…'K-콘텐츠' 파워 입증

300·너목보 이어 세 번째 협업 프로그램 기대
오징어게임 이후 'K-콘텐츠' 경쟁력 입증

 

[더구루=김다정 기자] CJ ENM이 최근 전 세계적인 한국 콘텐츠 열풍에 힘입어 독일 트레조(Tresor) TV와의 포맷 계약을 연장했다.

 

독일 민영 방송사 트레조는 14일(현지시간) CJ ENM과  스크립트가 없는 형식에 대해 12개월 추가 계약을 갱신했다고 밝혔다. 앞서 CJ ENM과 트레조TV 긴밀한 협업 관계를 이어오며 '하나의 목소리 전쟁 : 300'과 '너의 목소리가 보여' 등을 독일판 리메이크로 선보였다.

 

'하나의 목소리 전쟁 : 300'은 지난해 3월 독일 지상파 방송사 SAT.1(자트아인스)에서 'United Voices - Das größte Fanduell der Welt'라는 제목으로 독일 시청자들을 만났다.

 

지난 2018년, 2019년 국내에서 방송된 음악 예능 300은 뮤지션과 팬이 한 팀이 되어 떼창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AACA 2019(Asian Academy Creative Awards)'에서 'Best Music or Dance Program' 부문을 수상하며 글로벌 역량을 인정받은 바 있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 독일판은 지난해 8월 독일 민영 방송사 중 시청 점유율 1위를 기록 중인 RTL에 편성돼 인기리에 방영됐다. 악셀 쿤 트레저 전무이사는 "두 프로그램 모두 트레저와 RTL에서 큰 성공을 거뒀다"면서 독일에서 한국 컨텐츠의 매력을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양사가 이번에 계약을 연장한 데에는 이전 프로그램의 성공과 더불어 최근 '오징어게임' 등 한국 콘텐츠가 글로벌 흥행을 이어간 영향이라고 분석한다.

 

오징어게임이 전세계 대부분 국가에서 넷플릭스 1등 콘텐츠에 등극하면서 콘텐츠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타고 세계적 경쟁력이 입증되고 있다. 외신들도 우리나라가 오징어게임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