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플라잉카 전 세계 65개 도시 뜬다…'UAP' 인프라 배치 발표

英 코번트리 이어 런던, 미국 LA 선정 유력
2028년 상용화 목표, 200개 이상 인프라 구축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영국 모빌리티 기업 '어반에어포트'(Urban-Air Port)와 함께 런던과 LA 등 전 세계 65개 도시에 플라잉카 공항 '에어원'(Air One)을 짓는다. 오는 2028년 상용화를 목표로 점차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어반에어포트는 16일(현지시간) 현대차그룹과 함께 한국, 미국, 프랑스, 독일 등 주요 국가 65개 도시에 에어원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계획의 첫 번째 사업지로는 영국 런던과 미국 LA가 유력하다. 올해 최초로 착공에 들어간 영국 코번트리 에어원은 내년 초 오픈될 예정이다.

 

에어원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인프라 중 하나인 플라잉카 공항이다. 기존 헬기장의 60% 크기의 모듈형 구조로 가격경쟁력과 신속한 인프라 설치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승객과 화물처리, 차량 충전, 유지보수 시설 등이 있다. 사람과 화물 운송을 비롯해 항공 택시 및 자율 배송 드론과 같은 미래모빌리티 활성화의 단초가 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특히 탄소제로화를 달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많다.

 

이번 계획은 현대차와 어반에어포트의 5개년 계획의 일환이다. 앞서 양사는 지난해 8월 업무제휴를 체결, 플라잉카 시제품 개발과 UAM 인프라 개발 등 향후 5년 동안 전 세계 200개 이상 플라잉카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본보 2021년 1월 29일 참고 [단독] 현대차, 세계 최초 플라잉카 공항 '에어원' 英에 건설…5년간 200개 구축>

 

현대차 UAM 사업부 글로벌 전략·총괄(COO)인 파멜라 콘 상무가 관련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현대차는 UAM 사업 거점을 한국과 미국으로 이원화해 2026년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적용한 화물용 무인 항공 시스템(UAS)을, 2028년에는 완전 전동화된 유인 UAM을 공개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 에서 차량 공유 업체인 우버와 자가용자율항공기(PAV) 사업 파트너십을 맺고 PAV 콘셉트 모델인 'S-A1'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업계는 UAM 시장이 향후 20년간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해 최대 1조5000억 달러(약 178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