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모바일 카지노 시장 48억 달러 규모 성장

지난해 9월부터 8월 말 기준…전년 比 16% ↑

 

[더구루=홍성일 기자] 미국 모바일 카지노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지난 12개월간 16.4%나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시장 조사기관인 센서타워가 15일(현지시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모바일 카지노 유저 지출이 2020년 9월 1일부터 2021년 8월 31일까지 총 48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16.4%가 증가한 수치다. 

 

모바일 카지노 장르는 49억 달러의 유저 지출을 이끌어낸 퍼즐 게임에 이어 미국에서 두번째로 높은 매출을 올리는 게임 장르로 자리 잡았다. 

 

이 기간 가장 높은 유저 지출을 기록한 모바일 카지노 게임은 문액티브의 코인마스터로 약 6억 550만달러(약 709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뒤를 플레이티카의 빙고 블리츠가 이었다. 

 

반면 모바일 카지노 게임의 유저 지출에 비해 다운로드 수는 감소했다. 조사기간동안 모바일 카니노 게임의 총 설치건수는 1억 4200만여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25.8%가 감소했다. 최고 다운로드를 기록한 게임은 코인마스터였으며 2위는 아비아게임즈의 빙고 클래시, 3위는 빅런 스튜디오의 블랙아웃빙고가 차지했다. 

 

모바일 카지노 시장의 성장을 이끈 분야는 슬롯 장르다. 조사기간동안 슬롯 장르에서만 약 33억 달러(약 3조 8600억원)의 유저 지출이 발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13.2%가 증가한 수치다. 슬롯 장르는 명실상부 미국 모바일 카지노 시장을 이끌고 있는 장르로 조사기간동안 다운로드 1건당 51달러를 벌어들였다. 

 

가장 빠르게 성장한 장르는 빙고였으면 4억 9930만 달러(약 5846억원)를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30.7% 지출이 증가했다. 

 

센서타워 측은 "모바일 카지노 게임은 퍼즐게임에 비해 약 4배 적은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며 높은 다운로드 당 수익을 발생시켰다"고 설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