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삼성중공업, 노르웨이 해양플랜트 수주전 참여 타진…컨소시엄 구성 논의

노르웨이 국영석유회사 에퀴노르, 북극해서 해상유전 개발
대우조선·삼성중공업, 에이커 솔루션·아이벨과 컨소시엄 구성 논의
위스팅 해상유전 개발 프로젝트 기본설계 진행중…EPC 입찰 추진

 

[더구루=길소연 기자] 노르웨이 국영석유회사 에퀴노르(Equinor)가 북극해에서 추진하고 있는 '위스팅(Wisting)' 해상유전 개발 프로젝트에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뛰어든다. 기본설계가 올 하반기 마무리되면서 내년 설계·조달·시공(EPC) 개발 입찰을 진행하는 데 참여할 전망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에퀴노르가 추진하는 바렌츠해 소재 위스팅 해상유전 개발 프로젝트에 원통형 선체 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설비(FPSO) 투입을 결정한 가운데 대우조선과 삼성중공업이 컨소시엄을 구성, EPC 입찰참여를 협의 중이다.

 

대우조선은 노르웨이 조선사 아이벨과 손을 잡고,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정유회사 에이커솔루션과 함께 한다. 현대중공업은 참여하지 않는다. 

 

이 해양 플랜트는 현재 샘코프마린 자회사 세반SPP가 기본설계 진행 중으로, 올 하반기 완료될 예정이다. 설계가 끝난 뒤 내년 EPC(설계·조달·시공) 입찰이 계획됐다. <본보 2020년 11월 13일 참고 에퀴노르, 신규 해양플랜트 설계 확정…대우조선‧삼성중공업 '씁쓸'>
 
EPC 입찰은 에어커 솔루션과 KBR, 아이벨이 경합한다. 이들 중 에이커 솔루션은 KBR과 에퀴노르의 캐나다 동부 심해 '바이 두 노드' 프로젝트를 위한 기본설계 연구를 수행한 바 있다. 

 

위스팅 FPSO의 일일 원유 저장용량은 대표적 원통형 FPSO인 '골리앗(Goliat)'보다 50% 큰 150만 배럴이며, 무게는 상부구조물(Topside) 2만2500t을 포함해 6.4만t 무게를 자랑한다.

 

한편, 국내 조선업계는 조단위 해양플랜트를 연이어 수주하며, 해양플랜트 부활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5월 싱가포르 조선사와 함께 브라질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가 FPSO 1기 P-78(프로젝트명)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전체 공사금액은 2조5000억원이지만 현대중공업은 선체 공사를 맡아 계약 금액은 8500억원 수주한다. <본보 2021년 5월 7일 참고 [단독] 현대중공업·대우조선, '2.5조' 해양플랜트 1기씩 나란히 수주>

 

대우조선은 페트로브라스와 지난 11일(현지시간) FPSO P-79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총사업비는 23억 달러(약 2조5800억원). 대우조선은 이번 수주를 위해 이탈리아 사이펨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본보 2021년 6월 13일 참고 [단독] 대우조선, 2조5000억원짜리 잭팟 터트렸다…해양플랜트 2년 만에 수주>
 

삼성중공업도 현지 생산법인이 있는 나이지리아 봉가사우스웨스트 해양플랜트를 수주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 2021년 6월 17일 참고 '삼성중공업 눈독' 나이지리아 해양플랜트 3분기 최종투자 결정>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