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파워시스템, 中 대리점과 소통 행보

대리점 초청 행사…우수 대리점 선정·사업 공유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화파워시스템이 중국에서 우수 대리점을 시상했다. 대리점과 신뢰를 쌓고 중국에서 마케팅을 강화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파워시스템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중국에서 '2021년 중국 대리점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한화파워시스템은 중국 주요 대리점을 초청해 지난해 실적을 설명했다. 고품질 서비스로 고객의 만족도를 높인 우수 대리점을 시상하고 올해 사업 계획을 공유했다.

 

한화파워시스템은 이번 행사로 현지 대리점과 소통을 확대하고 해외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중국은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하고자 액화천연가스(LNG) 수요가 매년 10% 안팎으로 증가하며 발전설비 투자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석유화학 제품의 자급률을 높이고자 증설도 지속되며 압축기 시장도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파워시스템은 국내에서 대용량 고압 공기·가스 압축기 관련 독자 기술을 보유한 유일한 회사다. 2011년 가스압축기 시장에 진출한 후 해외 영업망을 넓혀왔다. 2018년 중국 상하이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미국 휴스턴 등에 판매법인을 세웠다.

 

한화파워시스템은 매출의 60~70%를 해외에서 거두고 있다. 수출 의존도가 높아 현지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자 주요 국가에 거점을 만든 것이다.

 

한화파워시스템은 2019년 매출 1883억원, 영업이익 94억원을 거뒀다. 2016년부터 3년 연속 지속된 영업손실은 흑자 전환됐다. 매출은 전년(1700)보다 100억원 이상 증가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