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1.6조 투자' 플러그파워, 북미 최대 수소플랜트 짓는다

액화 수소 플랜트·변전소 건설에 2억9000만 달러 투입
캘리포니아·텍사스 등 추가 투자 추진

 

[더구루=오소영 기자] 미국 수소 기업 플러그파워가 일일 생산량 45t을 갖춘 액화 수소 플랜트를 짓는다. 미국 전역에 수소 생산시설 투자를 추가로 모색하고 '2500조' 글로벌 수소 시장 선점에 나선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플러그파워는 미국 앨라배마에 액화 수소 플랜트와 변전소를 짓는다. 총투자비는 2억9000만 달러(약 3250억원)로 매일 45t의 수소를 생산한다. 플러그파워는 2025년 500t, 2028년 1000t으로 일일 생산량을 늘릴 예정이다.

 

앤디 마쉬 플러그파워 최고경영자(CEO)는 25일(현지시간) 실적발표회에서 "앨라배마 투자는 미국 전역에서 이뤄질 플러그파워의 계획 중 하나"라며 "캘리포니아에 토지를 갖고 있고 텍사스도 있다"며 추가 투자 가능성을 언급했다.

 

플러그파워는 이날 SK와 아시아 진출도 선언했다. SK㈜와 SK E&S는 지난달 플러그파워의 지분 약 10%를 확보하며 최대 주주가 됐다.

 

플러그파워는 SK와 연내 합작법인을 세우고 아시아 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사업모델을 구체화한다. 양사는 2023년까지 국내에 연료전지, 수전해 설비 등 수소 사업 핵심 설비를 대량생산 할 수 있는 생산기지를 만들고 중국에서 국영 전력회사와 연료전지 발전 분야 협력을 검토한다.

 

SK뿐 아니라 스페인 에너지 회사 악시오나(Acciona)와도 손을 잡았다. 연내 스페인 마드리드에 합작사를 세우고 20억 유로(약 2조7200억원)를 쏟아 수소 프로젝트를 개발할 계획이다. <본보 2021년 2월 17일 참고 'SK 투자' 플러그파워, 스페인 악시오나와 수소 합작사 설립> 

 

플러그파워가 미국에 이어 유럽, 아시아에도 투자를 늘리며 사업 무대를 넓히고 있다. 마쉬 CEO는 지난달 20일 미국 매체 더 비즈니스 저널(The Business Journals)과의 인터뷰에서 "3년간 한국과 프랑스에 공장을 추가하고 향후 3년 동안 뉴욕 라담에 위치한 회사 본사와 생산시설을 대대적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밝혔었다. <본보 2021년 1월 20일 참고 'SK 투자' 플러그파워 "韓 생산기지 3년 안에 설립"> 

 

플러그파워는 공격적인 투자로 수소 시장을 장악할 방침이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 국가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자 수소 투자를 활발히 추진하며 관련 시장은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맥킨지앤컴퍼니(이하 맥킨지)는 전 세계 수소 관련 시장이 2050년 약 2500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