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에너지솔루션, 호주·유럽서 고효율 태양광 모듈 '승부수'

VI·VG 시리즈 출시…25년 제품 보증
고효율 제품 다양화

 

[더구루=오소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태양광 부문 계열사인 현대에너지솔루션이 호주와 유럽에서 고효율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다. 선진 태양광 시장을 공략해 해외 수익을 확대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에너지솔루션은 호주와 유럽에 태양광 모듈(72셀) △HiE-S470VI △HiE-S475VI △HiE-S480VI 등 3종을 출시한다.

 

VI 시리즈는 태양광 셀 후면에 반사막을 사입해 효율을 높이는 퍼크(PERC) 기술이 접목된 단결정 모듈이다. 크기가 가장 작은 HiE-S470VI는 최대 출력 470Wp, 최대 전압 38.6V, 변환 효율 20.1%를 특징으로 한다. HiE-S475VI는 475Wp의 최대 출력과 38.7V 최대 전압을 갖췄다. 변환효율은 20.3%다. HiE-S480VI는 최대 출력과 전압이 각각 480Wp, 38.8V로 20.5%의 변환효율을 자랑한다.

 

세 제품은 25년 동안 84.8% 이상의 효율을 보증한다. 영하 40도의 저온과 영상 85의 고온 사이에서 작동 가능하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은 VI 시리즈 3종과 함께 60셀의 VG 시리즈도 선보인다. 단결정 모듈로 최대 출력은 390~405Wp며 효율은 19.9%~20.7%다. 모두 25년간 제품 보증이 제공된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은 다양한 고효율 제품을 선보이고 해외 영토를 확장한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은 2019년 77%에 달하던 국내 매출 비중을 이듬해 1분기 49%로 줄이며 해외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태양광 모듈 'HiE-S350SG'도 호주에 내놓았다. <본보 2020년 7월 22일 참고 현대에너지솔루션, 내달 호주서 고효율 태양광 모듈 출시> 

 

호주와 유럽은 친환경 정책으로 태양광 수요가 높은 선진 시장이다. 코트라(KOTRA)에 따르면 호주는 2019년 소형과 중형, 대형 태양광의 발전량은 각각 1만2269GWh, 716GWh, 5141GWh에 달했다. 태양광 발전 비중은 약 33%다. 주정부가 신재생에너지 투자에 박차를 가하며 태양광 시장은 커질 전망이다. 빅토리아주는 2030년 65%를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충당하기로 했다. 뉴사우스웨일즈주와 퀸즐랜드주는 2030년까지 각각 38%, 35%를 목표로 제시했다.

 

유럽연합(EU)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다. 독일과 스페인 등이 태양광 시장을 주도하며 발전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독일은 2019년 신규 태양광 설치량이 4GW를 기록했다. 스페인도 같은 해 신규 설치량이 4GW를 넘었으며 2030년 태양광 비중을 28.2%로 확대할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