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아프리카 시장 진출…NEFC와 총판계약 체결

가상 계약 체결…NEFC에 굴착기, 휠로더, 백호로더, 지게차 공급 
동아프리카 시장 공략 강화

 

[더구루=길소연 기자] 현대건설기계가 신흥시장인 아프리카 시장에 확대 진출한다. 지난해 산업차량 공급을 시작으로 아프리카 점유율을 높이는 가운데 대형 딜러사와 총판계약을 맺으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기계는 동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위해 NEFC와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9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최초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계약식은 참가자 소개와 비즈니스 영상 상영을 거쳐 축사와 조인식 순으로 진행됐다. 서명식에는 문재영 현대건설기계 영업본부장과 후세인 알 아무디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계약으로 NEFC에 굴착기, 휠로더, 백호로더, 모터 그레이드, 지게차 등을 공급하기로 했다. 또 다양한 솔루션과 교육 세션에 중점을 두고 글로벌 고객의 요구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노력한다. 

 

현대건설기계는 NEFC 계약으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아프리카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NEFC를 운영하는 모하메드 후세인 알 아무디 CEO는 △에티오피아 △지부티 △소말리아△소말릴란드 △남수단 등에서 건설, 광업, 접객업, 항공 등 많은 사업을 운영하고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NEFC는 156년의 전통을 가진 동부아프리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딜러사로서 건설장비, 부품, A/S 등 인프라 전반에 경쟁력 있는 장비를 판매한다. 

 

문재영 현대건설기계 영업본부장은 "NEFC와 협력해 동아프리카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일 예정"이라며 "아프리카에서 영향력 있는 비즈니스와 협력해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부터 아프리카 시장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지난해 9월 아프리카 북서부 알제리에서 3.3t급 중소형 디젤엔진 지게차 등 산업차량 100대를 수주하면서 아프리카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이미 알제이와 남수단에서 발판을 마련한 현대건설기계는 NEFC 총판 계약으로 동아프리카에도 진출해, 신흥시장 진출을 가속화한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