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한국·중국·인도, '스푸트니크 V' 생산국 곧 합류"

산업통상부 장관 , 현지 라디오 뉴스 인터뷰서 밝혀
"해외에서 연간 3억500만 회분 생산"
카자흐스탄 생산 돌입…韓·中·인도 등 추진

 

[더구루=오소영 기자] 러시아 정부가 한국과 중국, 인도, 카자흐스탄 등에서 연간 3억5000만 회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한다. 오는 6월까지 7000만 회분을 공급해 백신 접종을 확대한다.

 

데니스 발렌티노비취 만투로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러시아 뉴스 전문 라디오 매체 베스티(Vesti) FM에서 "해외 제조사들이 연간 약 3억5000만 회분의 스푸트니크V 백신을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카자흐스탄에서는 이미 생산이 시작됐고 한국과 중국, 인도, 벨로루시 제조사도 곧 합류한다"고 설명했다.

 

만투로프 장관이 스푸트니크V 생산국 중 하나로 한국을 지목하며 국내 위탁생산(CMO) 회사와의 협업에 이목이 쏠린다.

 

키릴 드미트리예프 직접투자펀드(RDIF) 최고경영자(CEO)는 앞서 코리아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대형 제약사 두 곳과 백신을 생산해 아시아에 수출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현지 정부의 승인을 받으면 빠르면 11월부터 백신 생산을 시작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이미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생산 계약을 체결한 점을 감안할 때 셀트리온이 러시아 정부와 협업할 후보로 거론됐었다. <본보 2020년 9월 10일 참고 "러시아 '코로나 백신' 11월 한국서 생산"…셀트리온 '물망'> 

 

러시아 정부는 글로벌 위탁생산(CMO) 회사들과 손잡고 백신 공급에 나선다. 만투로프 장관은 "올해 7월까지 백신 생산 계획을 세웠다"며 "6월까지 7000만 회분을 지역에 공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백신 공급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상반기 내로 6800만명이 접종을 받게 된다. 

 

한편, 스푸트니크V 백신은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백신이다. 러시아 정부로부터 작년 8월 사용 승인을 받았다. 옛 소련국가인 벨라루스와 투르크메니스탄,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 볼리비아, 파라과이, 세르비아, 알제리, 팔레스타인 등에서 허가를 받아 접종이 진행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