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 정부 출범 후 '탈(脫)탄소' 정책 드라이브

이산화탄소 지하 저장 사업 추진…주변국 공조 확대
스가 총리 "2050년 탄소중립 사회 실현 목표"

 

[더구루=홍성환 기자] 스가 요시히데 정부가 출범하면서 일본의 '탈(脫) 탄소' 정책이 본격화하고 있다. 주변 국가와 공조를 확대, 관련 사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모습이다.

 

21일 코트라 일본 도쿄무역관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국, 호주, 아세안 국가와 손잡고 이산화탄소를 지하에 저장해 배출을 줄이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산화탄소를 지하에 저장하는 데는 CCUS(탄소포집전환저장) 기술이 활용된다. 이산화탄소를 압축하거나 액체에 흡수한 후 지하에 봉입하는 기술이다.  JGC홀딩스, 가와사키중공업, 미쓰비시중공업, 도레이 등이 관련 기술 개발 및 실증 실험을 수행하고 있다.


오는 2030년 상용화가 목표다. 상용화에 성공하면 일본의 연간 배출량의 10년분에 해당하는 100억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할 수 있게 된다.

 

일본 정부는 이번 달 중 개최될 동아시아 정상회의의 에너지 장관 회의에서 관련국과 상세 내용을 논의할 전망이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지난달 26일 취임 후 첫 연설에서 "2050년까지 탄소중립 탈탄소 사회 실현을 목표로 하겠다"며 "경제와 환경의 선순환을 성장전략의 기둥으로 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은 현재 재생에너지 비율이 17% 수준으로 30%를 웃도는 영국이나 독일에 비해 낮은 편이다. 전기자동차(EV), 연료전지자동차(FCV) 등 친환경차 보급률도 1% 수준에 그친다.

 

이에 스가 총리는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해 관계 부처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관계부처 검토를 거쳐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것으로 알려져 올해 연말에는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일본 현지 언론 등은 지난해 6월 발표한 파리협정에 따른 장기 성장전략 등 과거 정부발표 자료 등을 참고하여 탈탄소 정책의 방향에 대해 예상하고 있다.

 

공급 측면에서는 에너지 기본계획을 개정해 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이고 수요 측면에서는 연료전지차와 관련 인프라인 수소 충전소 보급을 확대하는 방안 등이 언급된다. 

 

발전소와 공장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연료 및 화학제품에 재사용하는 탄소재활용 기술의 연구개발을 추진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수소 축전지, 해상풍력 등 탈탄소 실현에 기여할 수 있는 광범위한 녹색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정책도 거론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