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테이너선 시황 회복세 내년까지 '지속'

하팍로이드 선사, 시황 회복세 전망
아시아~유럽 항로 운임 상승세
HMM "시황 회복은 시기상조…상황 예의주시"

 

[더구루=길소연 기자] 컨테이너선 시황 회복세가 내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올해 초 코로나19로 어려웠던 컨테이너선 시장이 최근 풀리면서 운임 상승 등 회복 기조가 연말을 지나 내년까지 이어진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컨테이너 선사들은 수요 대비 선대 규모를 적절하게 조절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롤프 하벤 쟌슨(Rolf Habben-Jansen) 독일 컨테이너선사 하팍로이드(Hapag-Lloyd)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올 3분기 중 회복세가 보이기 시작한 컨테이너선 시장이 내년에도 지금과 같은 기조를 이어갈 전망"이라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오랫동안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상당수 은행들은 하팍로이드 주가 상승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하팍로이드를 비롯해 다른 글로벌 컨테이너선사들도 슬럼프에서 벗어나고 있다. 특히 글로벌 1위 선사인 머스크의 선복 복원력이 눈에 띄게 좋아지고 있다. 

 

회복세 전망을 뒷받침하는 운임도 상승세다. 아시아~유럽 항로 운임은 최근 몇 주 동안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왔으며, 다른 항로에서도 운임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올해 해상 물동량이 작년보다 11% 감소할 예정"이라며 "컨테이너선사가 수익성을 지키기 위해 수요 대비 선대 규모를 적절하게 조절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같은 컨선 시황 회복 전망이 시기상조라는 시각도 나온다. 코로나19 여파로 물동량이 감소하고, 선사들이 감축했던 선복량을 3분기에 늘리면서 운임이 상승했지만 4분기에도 유지될지는 미지수라는 것. 

 

운임 상승은 매주 글로벌 선사들이 투입하는 선복량은 제한적인데 물동량이 늘면서 선복이 부족해져 운임이 상승한 것이다. 즉, 물동량 급증으로 일시적으로 운임이 상승했지만 물동량이 평년 수준으로 돌아오면 운임 변동이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국적선사 에이치엠엠(HMM, 옛 현대상선) 역시 당장 시황 회복을 기대하기 보다 운임지수 변동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HMM 관계자는 "계절적 비수기인 4분기에 운임상승 기조가 유지될지는 지켜봐야 한다"며 "현재 상반기 묶였던 물동량이 풀리면서 선복량을 급증에도 컨선이 부족해 운임이 일시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HMM은 정기 서비스는 계속하되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엑스트라 오더 여부를 주문, 대승적 차원에서 국내 수출입업자를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thumbnails
공기업

한전기술, 국내 최대 100㎿ 제주한림해상풍력 컨설팅 업체 선정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전력기술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서비스 KCI(KCI the engineers B.V)로부터 컨설팅 지원을 받고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에 속도를 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의 컨설팅 업체로 KCI를 선정했다. 1987년 설립된 KCI는 네덜란드 스키담에 본사를 둔 엔지니어링 서비스 회사다. 원유와 가스, 신재생 등 에너지 분야에서 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해왔다. 한전기술은 KCI로부터 해상 풍력발전소의 사업 개념부터 세부 설계까지 전반적인 기술 자문을 받는다. KCI와의 협력으로 사업 개발을 발 빠르게 진행하고 2023년 6월까지 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KCI는 "유럽 풍력발전 사업에 참여하며 얻은 노화우를 토대로 한전기술을 지원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제주시 한림읍 수원리 일대에 5.56㎿급 풍력발전기 18기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다. 설비 용량은 100㎿로 해상풍력으로는 도내 최대 규모다. 한경면 두모리 소재 탐라 해상풍력(30㎿)보다 3배 이상 크다. 한전기술은 2010년 제주도와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환경 훼손과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인허가 절차가 늦춰졌지만 지난해 제주시로부터 공유수면 점용·사용 허가를 받으며 사업이 본격 진행됐다. 한국전력공사가 주관사로 중부발전, 대림산업, ㈜바람이 공동 출자했다. 두산중공업이 풍력설비 18기를 전량 납품한다.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 사업을 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 나서며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방침이다. 한전기술은 부산에서도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0㎿급 해기청사 해상풍력사업에서도 설계·조달·시공(EPC) 계약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4월에는 전남개발공사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에 손을 잡았다. 전남개발공사가 참여하는 신안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 사업에 기술 지원을 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