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킨, 배출 쓰레기 30% 줄인다…"지구 환경에 기여"

내년 말까지 세계 전 직원 대상 재활용·쓰레기 폐기 교육

[더구루=길소연 기자] 다국적 화장품 회사 뉴스킨(Nu skin)이 현재 배출하는 쓰레기의 양을 현재보다 30% 줄이기로 했다.

 

22일 뉴스킨코리아 등에 따르면 리치 우드(Ritch Wood) 뉴스킨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미국 유타주 기후 주간(Utah Climate Week)을 맞아 이 같이 약속했다. 뉴스킨을 비롯한 미국 유타주의 기업은 유타 지속가능성 사업 연합체를 구성하고 소속 기업이 환경을 보호할 수 있도록 측정 가능한 지속가능성 서약을 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뉴스킨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사업장에서 배출 쓰레기 30% 저감 서약을 지켜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 말까지 전 세계 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재활용을 비롯한 배출 쓰레기 폐기 프로그램을 교육해 나가기로 했다.

 

뉴스킨은 이 같은 친환경 활동으로 미국 기업평가기업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그룹으로부터 2020년 지속가능성 어워드를 받았다. 또 2018년 이후 고형 폐기물 30%를 줄이고 2015년 이후 에너지 소비를 21% 줄인 공로를 인정받아 본사가 있는 미국 유타 주 프로보 시의 지속가능성 및 천연자원 위원회가 수여하는 '맥시멈 그린 어워드'의 첫 번째 수상자가 되기도 했다.

 

우드 CEO는 "우리는 최근 수년에 걸쳐 원자재 조달과 탄소 배출, 제품 포장 등 각 사업부문에서 지속 가능한 친환경 활동을 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 왔다"며 "후대에 더 나은 지구를 남기기 위한 믿음직한 승무원이 되기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thumbnails
은행

우크라이나, 수은에 고속철도사업 자금지원 요청…현대종합상사 수주 '탄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대종합상사의 고속철도 사업 참여와 관련해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걸었다. 수출입은행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블라디슬라브 크리클리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정부청사에서 현대종합상사와 만나 "고속철도 사업과 관련해 유리한 재정 협력 조건이 제공될 경우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종합상사와 지난 몇 달간 사업 협력 등에 대해 지속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종합상사 수주 조건으로 수출입은행에 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요구한 셈이다. 우크라이나가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은 철도, 창고, 전기 철도용 변전소 등 새로운 인프라를 건설하고 13억 달러(약 1조4700억원) 규모 고속전동차 39대를 구매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와 잇따라 만나며 사업 참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0년 현대종합상사의 우크라이나 고속전동차 수출 사업에 2억9600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당시 사업 초기 단계부터 현대종합상사와 협력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11위 철도 인프라 보유국이다. 차량이 대부분 구소련 시절 제작돼 대규모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1800량 규모의 노후 전동차를 최신 차량으로 교체하며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종합상사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서 우수한 사업 수행 능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종합상사는 2010년 우크라이나에 3500억원에 달하는 고속전동차 10편성 90량을 공급했다. 이듬해에는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5~6년간 매년 약 200량의 고속전동차를 공동 생산하기로 했다.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도 진행했다.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은 2017년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 운영기관 URSC와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맺었다. 이에 2022년까지로 예정됐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