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거래소 운영사 스트리미, 유럽서 15억원 투자 유치

룩셈부르크 VNX, 유럽 최초 블록체인 활용 거래 성사
스트리미, 제품·마케팅 개선에 자금 활용 계획

 

[더구루=홍성환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고팍스를 운영하는 스트리미가 유럽에서 110만 유로(약 1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룩셈부르크에 본사를 둔 디지털 자산 투자 플랫폼 VNX익스체인지는 유럽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스트리미의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VNX익스체인지와 스트리미는 지난해 11월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글로벌 벤처 서밋(Global Venture Summit)'에서 투자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는 한국과 룩셈부르크 핀테크 업계 최초의 교류였다. 

 

스트리미는 블록체인과 가상자산 기반의 금융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는 스타트업이다. 가상자산 거래소 고팍스와 가상자산 예치 서비스 다스크 등을 운영 중이다. 국내 블록체인 기업 최초로 시중은행인 신한은행으로부터 투자를 받기도 했다. 스트리미는 지난 2015년 사업 초기 신한은행과 비트코인 송금 솔루션 '스트림와이어'를 개발한 바 있다.

 

VNX익스체인지는 러시아 태생 알렉산더 트카첸코 대표가 설립한 블록체인 투자 플랫폼이다. 기존 VC 업계의 펀드 형태의 자본 유치 방식을 디지털 자산 발행으로 대체하는 모델을 선보였다. 


트카첸코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의 미래는 밝다"면서 "이번 거래를 통해 그 미래에 더 가까이 가게 됐다"고 밝혔다. 이준행 스트리미 대표는 "VNX익스체인지의 솔루션을 통해 유럽 시장에 진출했고 전 세계 투자자들로부터 관심을 받게 됐다"며 "확보한 자금으로 제품과 마케팅을 개선해 암호화폐 인프라의 선도적인 기업이 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룩셈부르크는 '핀테크의 성지'로 불린다. 룩셈부르크 재정부, 상공회의소 등이 주축이 돼 핀테크 지원센터 'LHoFT'를 설립하는 등 핀테크를 국가 산업으로 육성 중이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