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9월' 롯데뉴욕팰리스…유엔총회·US오픈 대형 이벤트 축소

임시휴업 마치고 130일 만에 재개장
대외행사 축소로 '9월 특수' 사라져

 

[더구루=길소연 기자]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이 코로나19 여파로 아쉬운 9월 보내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뉴욕팰리스는 지난달 코로나로 임시휴업했다가 8월 오픈 카드를 꺼내들었으나 외부행사 축소로 예년과 다른 9월을 보내게 됐다.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은 매년 9월 유엔총회가 열릴 때마다 주요 정상들이 숙소와 회담 장소로 사용해 온 호텔이다. 그러나 올해 제 75차 유엔총회가 코로나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대신 화상 회의 형태로 온라인으로 진행되면서 관련 특수가 사라진 상황이 됐다.

 

통상 뉴욕의 9월은 가장 바쁜 달 중 하나로 꼽힌다. 매년 약 100명의 국가 원수와 1만명의 대표가 유엔총회에 참석하느라 롯데뉴욕팰리스 등 대형 호텔에겐 대목이나 다름없다. 여기에 US오픈 테니스 행사도 진행돼야 하는데 이것마저 취소돼 이달 호텔 매출이 약 5억 달러 감소할 전망이다. 

 

비제이 단다파니(Vijay Dandapani) 뉴욕호텔협회 회장은 "연이은 대형 이벤트 취소로 도시 거의 모든 대형 호텔을 포함해 200개 이상의 호텔이 문을 닫았다"며 "호텔 객실 65%, 12만9000개가 공실 상태"라고 밝혔다. 

 

지난 1882년에 세워진 롯데뉴욕팰리스는 13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뉴욕 랜드마크 호텔이다. 2015년 롯데호텔이 인수한 뒤 높은 객실 가동률을 유지해왔다. 특히 매년 9월 유엔총회가 열릴 때마다 주요 정상들의 숙소는 물론 회담 장소로도 애용돼 왔다.
 
코로나19 확산 후 롯데호텔은 지난 3월 31일 최소한의 근무인원을 제외하고 약 90%에 달하는 직원들을 일시 해고하는 등 사실상 셧다운했다. 이후 임시 휴업한 지 130여일 만에 호텔 문을 다시 열고 고객맞에 나섰다. <본보 2020년 8월 6일 참고 '코로나 셧다운'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 130일만에 재오픈…10일 영업 재개>

 

호텔 측은 대형 행사 대신 의료·공중 보건 전문가인 로버트 애밀러 뉴욕 의대 학장과 손을 잡고 호텔과 숙박 고객들에게 특별한 의료 컨설턴트 서비스를 펼치며 특별서비스에 나선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75차 유엔 총회에서 이날 화상 연설을 통해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유엔과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하며, 코로나 위기에 함께 대응하기 위해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를 제안했다.




thumbnails
공기업

한전기술, 국내 최대 100㎿ 제주한림해상풍력 컨설팅 업체 선정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전력기술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서비스 KCI(KCI the engineers B.V)로부터 컨설팅 지원을 받고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에 속도를 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의 컨설팅 업체로 KCI를 선정했다. 1987년 설립된 KCI는 네덜란드 스키담에 본사를 둔 엔지니어링 서비스 회사다. 원유와 가스, 신재생 등 에너지 분야에서 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해왔다. 한전기술은 KCI로부터 해상 풍력발전소의 사업 개념부터 세부 설계까지 전반적인 기술 자문을 받는다. KCI와의 협력으로 사업 개발을 발 빠르게 진행하고 2023년 6월까지 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KCI는 "유럽 풍력발전 사업에 참여하며 얻은 노화우를 토대로 한전기술을 지원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제주시 한림읍 수원리 일대에 5.56㎿급 풍력발전기 18기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다. 설비 용량은 100㎿로 해상풍력으로는 도내 최대 규모다. 한경면 두모리 소재 탐라 해상풍력(30㎿)보다 3배 이상 크다. 한전기술은 2010년 제주도와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환경 훼손과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인허가 절차가 늦춰졌지만 지난해 제주시로부터 공유수면 점용·사용 허가를 받으며 사업이 본격 진행됐다. 한국전력공사가 주관사로 중부발전, 대림산업, ㈜바람이 공동 출자했다. 두산중공업이 풍력설비 18기를 전량 납품한다.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 사업을 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 나서며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방침이다. 한전기술은 부산에서도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0㎿급 해기청사 해상풍력사업에서도 설계·조달·시공(EPC) 계약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4월에는 전남개발공사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에 손을 잡았다. 전남개발공사가 참여하는 신안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 사업에 기술 지원을 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