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세계 3위 '공룡 조선소' 탄생…3분기 공식 출범

이마바리조선·JMU 합병해 '일본조선소' 설립…합병심사 절차중
조선사업·설계 부문 합작해 경쟁력 강화 

 

[더구루=길소연 기자] 일본이 한국과 중국을 견제해 합작 조선소 설립을 추진하는 가운데 이르면 올 3분기 세계에서 3번째로 큰 '공룡 조선소'가 탄생한다. 일본 1위 조선소인 이마바리와 2위 조선소인 재팬마린유나이티드(JMU)가 자본·업무 제휴를 통해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이마바리조선과 JMU의 합작 조선소인 일본조선소(Nihon Shipyard)가 올가을 정식 출범한다. △설계 △생산계획 △홍보 △자재 조달 △연구개발 △선박 건조 등 생산의 모든 부문을 통합한다. 이마바리조선이 일본조선소 지분 51%를, JMU가 49%를 각각 보유한다.

 

현재 일본조선소 설립안은 일본과 대만 공정 경쟁당국으로부터 합병을 승인받았다. 다른 나라 경쟁당국으로부터의 합병 승인도 대기하고 있어 무리 없으면 오는 가을 정식 출범이 가능할 것으로 낙관하는 분위기다. 

 

유키토 히가키 이마바리조선소 사장은 "가을쯤 일본조선소가 조선사업과 설계 부문 합작사로 출범할 예정"이라며 "양사는 다른 경쟁 조선소보다 친환경적이고, 기술적으로 앞서 선박을 설계·건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번 합병 조선소는 설립안으로 일반화물선(벌커), 액체화물운반선(탱커), 컨테이너선 등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을 제외한 대부분의 선박을 건조한다는 계획이라 현재 시장 경제성이 높은 LNG운반선이 빠져 한계점도 엿보인다.

 

일본 조선소의 합작사 설립은 한국·중국업체의 대형화 견제 목적이다. 아울러 한국과 중국 등 조선업 생산비용이 저렴한 라이벌들과 경쟁을 지속하기 위해 경쟁력 강화 차원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일본은 자국 1, 2위 조선소의 합작사를 설립을 추진해온 것이다. 특히 철광석 등 자원운반선에 특화된 합작회사로 설립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본보 2020년 3월 29일 참고 "한·중 견제" 日 1·2위 조선소 합작사 설립 '속도'>
 

양사는 지난해 11월 자본 및 업무 제휴(capital and business tie-up)에 관한 기본 합의서를 체결, 대형컨테이너선·대형유조선·벌크선 등을 공동영업·설계하기로 합의하고 합작사 설립에 속도를 냈다. 

 

이마바리조선은 이마바리·마루가메·사이조·히로시마 등 10개, JMU사는 아리아케·구레·츠 등 6개 조선소로 구성됐다. 해당 조선소에서만 지난 2018년도 일본 전체 선박 건조량 40%를 점유했다. 

 

한편, 이가키 사장은 일본조선소 설립을 앞두고 일본 정부 지원을 호소했다. 일본 조선업체들이 지금의 경제적 위기에서 살아남으려면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주장이다. 또한, 일본 무역 99%가 해상 수송에 의존하고 있는 일본의 현 물류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정부 지원 혹은 조선소 간 연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