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견제" 日 1·2위 조선소 합작사 설립 '속도'

-이마라비조선, JMU 인수 후 지분 30% 확보 
-올해 철광석 등 자원운반선 특화 합작회사 설립

[더구루=길소연 기자] 일본이 한국과 중국을 견제하며 자국 1, 2위 조선소의 합작사를 설립에 속도를 낸다. 철광석 등 자원운반선에 특화된 합작회사를 설립해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일본 조선소의 합작사 설립은 한국·중국업체의 대형화 견제 목적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은 제휴 대상에서 제외돼 한계점이 엿보인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 등 외신은 최근 일본 최대 조선그룹인 이마바리 조선과 2위 대형조선업체인 재팬 마린 유나이티드(JMU)가 구체적인 제휴안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마바리조선은 JMU의 증자에 참여해 공동 최대주주 등극을 앞두고 있다. 이마바리조선은 JMU의 신주를 인수해 약 30% 지분을 보유할 예정이다. 

 

특히 양사는 올해 자원운반선에 특화된 합작사를 설립한다. 철광석 운반선 및 대형 오일탱크의 설계 및 영업 부문을 통합해 신설회사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신설 합작회사의 지분은 이마바리조선이 51%, JMU가 49%씩 보유한다.  

 

이마바리조선과 JMU는 지난해부터 업무 제휴를 추진해왔다. 양사는 지난해 11월 자본 및 업무 제휴(capital and business tie-up)에 관한 기본 합의서를 체결, 대형컨테이너선·대형유조선·벌크선 등을 공동영업·설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마바리조선은 이마바리·마루가메·사이조·히로시마 등 10개, JMU사는 아리아케·구레·츠 등 6개 조선소로 구성됐다. 해당 조선소에서만 지난 2018년도 일본 전체 선박 건조량 40%를 점유했다. 

 

박유상 KDB미래전략연구소 산업기술리서치센터 연구원은 "이마바리조선소와 JMU의 제휴 시도에 대해, 중소업체가 난립하고 고부가 선박에서 경쟁력이 열위인 상황에서의 고육지책으로 부족한 기술인력 등 자원 공유와 비용 절감을 목표로 하는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