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1등석'이 사라진다?

1등석 줄이고, 연효 효율 높은 소형기 대체 운용

 

[더구루=길소연 기자] 항공사들이 코로나19 여파로 퍼스트 클래스(1등석)를 없애는 등 좌석 개편으로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등 일부 항공사는 1등석 서비스를 완전히 없애고, 대한항공은 1등석 제공 노선을 크게 줄였다. 

 

1등석 대신 비즈니스 클래스를 넓히거나 연료 효율성이 높은 작은 기종으로 대체 운용해 효율성을 높이려는 의도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항공사마다 A380 같은 대형 점보기 대신 보잉 787 혹은 에어버스 A350 등 작고 연효 효율성이 높은 항공기로 대체 운용한다. 동시에 퍼스트 클래스는 대거 줄이고, 즈니스 클래스를 넓였다. 

 

스콧 커비 유나이티드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 사태로 허브 철거부터 운영 노선 네트워크 그리고 항공가 폐기 등 모든 것을 염두하고 준비중"이라며 "1등석 폐지는 주요 항공사들이 이미 시작한 일"이라고 밝혔다. 

 

현재 항공사들은 코로나 등장으로 전세계 항공 여행이 중단되면서 1등석 폐지는 물론 항공 노선 네트워크를 재구성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 전부터 비용 절감 차원에서 투입해온 차세대 항공기 및 소형기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실제 UAE 아부다비 정부 소유의 에티하드항공과 독일 국적의 유럽 최대 항공사 루프트한자가 1등석을 없애고 있다. 1등석 티켓 판매율이 저조하자 아예 없애고 있는 것. 에티하드의 경우 올해 말까지 A380 항공기 1등석을 없애고 10대를 접지할 계획이며, 루프트한자는 미국 등 모든 노선의 1등석을 제거하고, 1등석이 없는 소형기 투입에 나선다. 

 

대형기를 퇴각시키는 항공사도 있다. 코로나 사태 후 KLM네덜란드항공과 콴타스항공, 에어프랑스는 점보 제트기 일부를 퇴각시켰다. 코로나로 향후 몇년간 수요 회복이 어려울뿐만 아니라 연료 비용 절감 차원에서 대형기는 대신 중소형기 운용을 택한 것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장거리 국제선의 경우 더딘 수요 회복이 예상된다"며 "항공사마다 A380 또는 B747의 수익성 회복이 어려워 대형기와 1등석을 포기하는 분위기"라고 밝혔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