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국영철강사 "코로나 이후 철강재 수용 증가…수입제한 조치 필요"

코로나 사태 후 대형 인프라라 프로젝트 시행… 2분기부터 철강 수요 증가 
자국 산업 보호 위해 수입 철강재 반덤핑 관세 부과 거론

 

[더구루=길소연 기자] 인도 내에서 코로나 사태 이후 철강재 수용이 증가하면서 수입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올 2분기부터 대형 프로젝트 시행으로 철강 수요가 증가하는 데 이에 따른 자국 철강업종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자국 산업 보호 차원의 철강 제품 반덤핑 관세 부과 및 수입 관세 확대가 거론돼 추가 반덤핑 관세가 우려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인도 국영철강사 라쉬트리아이스파트니감(RINL)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인도 PIT통신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도 철강 생산, 판매, 파산에 영향을 끼쳤다"며 "코로나 확산 기간동안 철강 생산의 약 80%를 소비하는 건설, 자동차 및 인프라와 같은 산업의 둔화로 인해 인도 철강 수요가 급감하고, 재고 수준이 높아졌다"라고 밝혔다. 

 

RINL는 올 1분기에만 철강 수요가 약 6~7% 줄어 들었다고 전했다. 

 

철강 수요가 회복 시기에 대해서는 "정부가 이미 4월 20일부터 업종별 산업 지원을 위해 일부 완화 조치를 내렸다"며 "대형 티켓 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젝트의 실행은 철강 수요를 크게 증가 시킬 것"이라며 "모든 게 순조롭게 잘 되면 수요가 몰리기 시작하는 2분기부터 업황이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인도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160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를 본격화한다. 지난해 5월 출범한 나렌드라 모디 2기 정부가 발표한 인프라 투자는 에너지, 도로, 철도, 도시 기반 시설, 주택, 관개 시설 확충에 초점을 맞춘다. 전체 재원의 80%가 이 분야에 투입된다.

 

인도 정부는 이를 통해 기초 산업 분야인 건설·철강 부문 등을 부양해 최근 가라앉은 경기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RINL는 "인도에서 철강 수요가 증가 할 때 재고가 많은 중국 등이 제품을 투기할 수 있기 때문에 인도 정부가 먼저 자국 철강 부문 보호를 위한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업계를 보호하기 위해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고 철강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인도는 세계 2위 철강시장으로, 지난해 20억3300만 달러 규모의 철강판을 수출했으나, 올 1분기 코로나 여파로 철강판 수출액은 4억3900만 달러로 급감했다. 

 

한편 인도 국영 철강기업인 RINL은 인도 정부의 제안에 따라 인도철강공사(SAIL)와 한국 철강기업 포스코 간 합작회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노조원을 중심으로 포스코와의 합작을 반대하고 있다.

 

비사카파트남 제출소의 주력회사인 RINL은 2만 에이커(8000만㎡)가 넘는 토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7.3t의 철강을 생산 중이다. 오는 2021년까지 11.5t의 철강을 확대 생산할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