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국제신용등급 하향 위험 처했다

 

[더구루=유희석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27일 현대캐피탈 미국 법인 '현대캐피탈 아메리카'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

 

무디스는 "현대차 신용등급 하향 검토 결정에 따라 현대차 자회사 현대캐피탈 아메리카도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 대상으로 정했다"고 했다. 무디스는 현재 현대캐피탈 아메리카가 발행한 장기 선순위 무담보 채권에 'Baa1' 등급을 부여하는데, 이를 낮출 수 있다는 의미다. 

 

무디스는 "최근 몇 년간 (미국에서) 중고차 가격이 많이 오르면서 현대캐피탈 아메리카 등 자동차 금 회사에 부담이 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앞으로 1년에서 1년 반 정도 연체율과 채무불이행, 리스 잔존가치 실현 등이 악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앞서 무디스는 현대차와 기아차 신용등급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등으로 유럽과 중동, 북미 지역에서 신차 수요가 많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에서 였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