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모닝 페이스리프트' 독일서 광고 촬영중 포착

[더구루=홍성일 기자] 원본소스 : https://thekoreancarblog.com/2020/03/16/kia-picanto-facelift-caught-completely-undisguised/

 

기아자동차의 경차 모닝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16일(현지시간) 코리아 카 블로그는 기아차 모닝이 위장막을 걷어내고 광고영상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코리아 카 블로그는 해당 사진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촬영됐으며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제공받았다고 밝혔다. 

 

현행 모닝은 지난 2017년부터 판매되고 있는 3세대로 모델로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이르면 올해 상반기 중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공개된 코리아 카 블로그의 사진에서는 전면부와 옆면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전면부는 기존 모델에서 헤드램프와 범퍼의 디자인이 변경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휠의 디자인 변화도 눈에 띈다.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모닝 페이스리프트는 기존의 토크컨버터 방식의 4단 자동변속기를 대체할 '자동화 수동변속기'가 장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화 수동변속기는 수동변속기의 변속감과 효율성에 자동변속기의 편리함을 겸비한 변속기로 내구성과 정비 편의성도 높다. 

 

또한 크게 관심받고 있는 부분은 모닝EV가 출시된다는 것이다.

 

지난해 9월 에밀리오 헤레라 기아차 유럽본부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날짜를 확정하지 않았지만 피칸토EV(국내명 모닝EV)가 조만간 출시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유럽 배출가스 규제로 인해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전기차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유럽에서 인기있는 소형차 부문의 전기차 출시는 기아차의 경쟁력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