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美서 카니발·쏘렌토 23만대 또 리콜…"화재 위험"

-현대차도 이달 초 같은 이유로 엘란트라 43만대 리콜

[더구루=홍성일 기자] 기아자동차가 미국에서 세도나(국내명 카니발)과 쏘렌토 23만대를 대상으로 리콜을 진행한다. 특히 수리가 완료될 때까지 화재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차량을 실외에 주차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21일 미국 고속도로안전관리국(NHTSA) 등에 따르면 기아차 미국법인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생산된 세도나와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생산된 쏘렌토를 대상으로 리콜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에 리콜대상이 된 차량은 세도나가 총 14만446대, 쏘렌토가 8만8383대로 총 22만8829대에 대한 수리가 이루어진다.

 

이번 리콜은 해당 차량에 장착돼 있는 ABS(Antilock Brake System)의 전자 장치에 습기가 침투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 NHTSA를 통해 확인됐기 때문이다. 

 

ABS의 전자 장치에 습기가 침투하면 전기 합선을 유발하고 화재의 위험을 키울 수 있다. 

 

특히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문제를 일으켜 화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금까지 △세도나 2건 △쏘렌토 5건 등 해당 문제로 총 7건의 화재가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아차는 오는 4월 10일부터 리콜을 실시하며 무료로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는 ABS 장치로 전기를 흐르지 못하게 하는 장치를 설치할 예정이며 앞서 같은 문제로 수리를 받은 오너들에게는 비용을 상환한다. 

 

기아차 측은 "리콜 리스트에 포함된 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소유주들은 수리가 완료될 때까지 차량을 실외에 주차하고 다른 차량이나 구조물에서 멀리 떨어뜨려야 한다"고 주의를 촉구했다. 

 

한편 현대차도 최근 2006년부터 2011년 까지 생산된 '엘란트라'와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생산된 '엘란트라 투어링' 차량 43만여대에 대해서도 같은 문제로 리콜을 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