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테스트' 받은 갤럭시 Z플립…외신 "초박형 유리 내구성 의문"

[더구루=홍성일 기자] ※ 제리릭에브리띵 영상 보기

 

극한의 내구도 테스트를 진행하는 유명 유튜버의 영상이 공개되자 외신들이 초박형 강화유리(UTG·Ultra Thin Glass)의 내구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스마트폰에 대한 극한의 내구성 테스트 영상으로 유명한 '제리릭에브리띵'은 유튜브를 통해 갤럭시 Z플립에 대한 테스트 영상을 공개했다. 

 

제리릭에브리띵은 이번에도 강도에 따라 디스플레이에 어느정도의 데미지가 가해지게 되는지를 테스트했다. 

 

이 테스트에서 갤럭시 Z플립은 2단계에서부터 스크래치가 남기 시작했다. 5단계쯤에서는 이미 상당히 큰 스크래치가 남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보통의 스마트폰은 6단계까지는 거의 스크래치가 남지 않는다. 

 

또한 제리릭에브리띵은 외부 디스플레이에 대한 내구성 측정, 몸체에 대한 충격 테스트, 이물질 테스트 등 평상시 상황에서 잘 일어나지 않는 극한의 상황을 갤럭시 Z플립에 적용했다. 

 

제리릭에브리띵의 영상이 공개되자 외신들은 갤럭시 Z플립에 적용된 UTG가 타 폴더블폰에 적용된 플라스틱 투명 폴리이미드(CPI)와 내구도에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Z플립을 공개하며 UTG가 기존의 CPI보다 접히는 부분의 주름과 외부 충격에 더 높은 내구성을 보여준다고 밝힌 바있다.

 

실제로 갤럭시 Z플립이 공개되고 접히는 부분의 주름이 갤럭시폴드보다 개선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외부 충격에 대한 보호 능력에 대해서는 의문이 남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이다.  

 

미국의 IT매체인 더버지는 "삼성전자가 유리소재를 사용했다고 하지만 실제로 쉽게 긁힐 수 있다는 것을 보면서 과장된 마케팅처럼 보이기 시작했다"고 UTG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