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제일기획 스페인법인, 'LG·이케아 출신' 디지털 마케팅 전문가 영입

-알렌한드로 디 트롤리오, 제일기획 크레에이티브 디렉터로 선임
-제일기획 광고 혁신 및 디지털 창의성 강화 

제일기획이 이케아 출신 디지털 마케팅 전문가를 영입, 광고 혁신과 디지털 창의성을 강화한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제일기획 스페인법인은 이케아 출신 알레한드로 디 트롤리오를 제일기획 광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선임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아트 슈퍼바이저(art supervisor)와 카피 슈퍼바이저(copy supervisor)의 상위자로서, 광고 크리에이티브 부서의 최고책임자를 일컫는다. 

 

알렌한드로 디 트롤리오 신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향후 제일기획 스페인법인의 디지털 마케팅을 맡아 이끌게 된다. 디지털 분야에서 다양한 업무 경험이 있는 그는 제일기획 브랜드 강화와 함께 아이디어를 통한 기술 혁신 및 미디어 통합을 책임진다. 

 

알렌한드로 디 트롤리오는 제일기획 전에 △이케아 △도미노 △LG △토요타 △코카콜라 △산탄데르 △아빠스 △렉서스 등의 브랜드와 협력, 파트너로 활동했다. 또한 로레알, 굿 레벨스 에이전시 등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역임했으며, 레오버넷, 누코파, MIG 광고 등 유명 광고회사에서의 직무 경험도 있다. 

 

이외에 디지털 비즈니스스쿨 대학원에서 테크노 크리에이티브 및 이노베이션 디렉터를 가르치고, IED 마드리드와 UEM에서 디지털 창의성과 관련 석사 교수로 활동했다. IED 어워즈 등 유력 시상식에서 심사위원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디 트롤리오는 "기술과 창의성을 통합하는 제일기획은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대행사 중 하나"라며 "앞으로 브랜드를 새로운 영역으로 계속 끌어 들여 디지털 가능성을 탐구하고, 기술을 인간적인 경험으로 만드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일기획 스페인법인이 제작한 삼성전자 갤럭시S9 '파쿠르 스크린(Parkour Screens)'은 지난 2018년 6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65회 '칸 라이언즈(Cannes Lions)' 광고제에서 옥외 부문 은상을 수상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