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의선, 플라잉카 2호 인재 영입...파멜라 콘, UAM부사장으로 선임

-해외 전문가 영입·협업으로 '하늘車' 사업 박차

[더구루=홍성일 기자] 현대자동차그룹가 미래 모빌리티 플라잉카 2호 인재를 영입했다. 항공우주분야 전략 전문가가 현대차그룹에 가세하면서 하늘차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13일 항공우주컨설팅 회사인 '어센션 글로벌'의 설립자인 파멜라 콘을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콘 부사장은 플라잉카 개발을 이끄는 UAM(Urban Air Mobility·도심 항공 모빌리티)의 글로벌 전략·운영을 이끈다.

 

콘 부사장은 어센션 글로벌을 이끌며 혁신적인 기술에 대한 시장 및 규제 전략 전문가로 활동했다.

 

콘 부사장은 영국 런던 킹스컬리지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당시 UAV(무인비행기)에 대한 개발·규제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후 맥킨지에서 UAS와 UAM, UTM 등 자율주행 모빌리티 규제 및 정책 부분을 담당한 바 있다. 

 

이번 콘 부사장 영입은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적극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플라잉카 개발을 공식화하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서 동양인 최초로 항공연구 총괄본부 본부장에 올라 나사의 항공연구 및 기술개발을 주도했던 신재원 박사를 영입해 UAM 사업부의 수장(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신 부사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현대차에 입사하게 된 것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의지를 확인했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콘 부사장 영입에도 정 부회장의 이같은 의지가 강력하게 반영됐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우버 등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플라잉카를 미래핵심 사업으로 키우고 있다.

 

이번 CES에서 공개된 현대차의 플라잉카 솔루션은 우버와 함께 협업한 결과물로 지상과 공중이 통합된 새로운 미래 모빌리티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차는 부족한 부분에 있어서는 과감한 외부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역량을 축적하고 있다. 이 역시 '정의선 리더십'의 일부라는 평가다. 

 

콘 부사장 영입과 관련, 신 UAM부문 부사장은 "파멜라 콘 부사장이 현대차에 합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그는 업계에서 명성이 높고 UAM 부문의 운영, 전략 및 정책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