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I코리아·볼보차·신세계백화점...오피스에 부는 '에코' 바람

 

[더구루=오승연 기자] 복사용지 덜 쓰고 직원들은 텀블러 사용하는 등 오피스 공간에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커피 프랜차이즈 업계와 환경부는 지난해 재활용 폐기물 관리종합대책의 자발적 협약을 맺고 매장 내 플라스틱 컵 사용을 자제하고 있다. 기업들도 동참을 하면서 오피스 공간 내 가장 손쉽게 줄일 수 있는 일회용 컵, 일회용 생수병 등 플라스틱 사용을 자제하고 개인컵 또는 텀블러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이 같은 변화에는 친환경 경영에 대한 경영진들의 높은 관심에서 시작됐다. JTI 코리아는 최근 10년 만에 본사를 종로타워로 이전 했으며,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친환경 근무환경’ 조성이었다.

 

JTI코리아는 이전기념으로 전 직원들에게 개인 컵을 지급하였고, 사무실에는 일회용품(종이컵, 플라스틱, 생수병)을 최소화 하고 업무 시 복사용지 덜 쓰는 등 지속 가능 문화 조성에 힘쓰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또한 사무실을 비롯해 모든 행사장 및 전시장, 서비스센터에서의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중단하고 자연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소재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이

 

외에 신세계백화점 역시 외부 손님 응대를 위한 일정량의 종이컵과 플라스틱 생수병을 제외하고 직원들에게 개인 텀블러를 지급했다. 그리고, 가급적 1장짜리 보고서 및 노트북과 태블릿 PC 사용으로 복사용지 사용량도 줄이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