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원조' 토요타, 자존심 꺾다…트위지급 초소형 전기차 공개

-1회 충전시 100km 주행, 내년 4분기 정식 출시

 

[더구루=홍성일 기자] 수소자동차 원조로 불리는 일본 토요타가 전기자동차를 출시한다.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를 중심으로 친환경차 전략을 수립하고 있는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토요타는 오는24일부터 내달 4일까지 진행되는 도쿄모터쇼에서 르노 트위즈급인 2인승 초소형 배터리 전기차(BEV)를 선보인다. 

 

토요타는 새롭게 공개되는 초소형 BEV가 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도 단거리를 이동하는데 유용한 모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고속도는 60km/h이며 1회 충전시 주행가능거리는 100km다. 

 

전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르노의 트위지의 경우 최고 속도는 80km/h이며 1회 충전시 주행가능 거리는 55km~80km이다.

 

속도면에서는 트위지가 앞서고 주행가능거리에서는 토요타의 초소형 BEV가 앞선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 배터리 전기차 부문의 모델을 출시하지 않고 있던 토요타가 최초의 전기차로 초소형 배터리 자동차를 꺼내놓자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초소형 BEV 시장은 다양한 활용가치로 인해 주목받고 있는 시장이다. 

 

초소형 전기차는 대중성은 떨어지지만 복잡한 도심을 다니는 배달, 단거리를 짧게 이동하는 라이프 사이클을 가진 사람들에게 유용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토요타는 고령화되고 있는 일본 사회를 타깃으로 해 노년층이 편하게 단거리 이동을 할 수있게 하겠다는 목적도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해당 초소형 전기차를 기반으로 지역사회와 연계해 차량공유 등의 모빌리티 서비스도 공개할 예정이다.

 

도쿄모터쇼에서 공개되는 토요타의 초소형 BEV는 2020년 4분기 출시된다. 

 

토요타 관계자는 "초소형 BEV를 통해 우리는 고객에게 더 큰 자율성을 제공할 뿐 아니라 더 작은 공간을 필요로하고 소음을 줄이며 환경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는 차량을 제공할 수 있게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