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무수불산 소비·생산 두 자릿수 증가

반도체용 특수가스·냉매 등에 사용
지난해 소비량 139.89t, 생산량 165만400t

 

[더구루=오소영 기자] 중국 무수불산 수요가 두 자릿수 성장하며 생산량도 증가하고 있다. 반도체용 특수가스와 냉매의 원재료로 널리 쓰이며 무수불산 시장이 커지는 양상이다.

 

25일 코트라 칭다오무역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무수불산의 소비량은 139.89t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5% 뛰었다.

 

무수불산은 형석을 원료로 생산된다. 반도체용 특수가스와 냉매 등의 기초 원료로 쓰이며 수요가 증가했다.

 

중국 업체들은 견고한 수요에 대응해 생산량을 늘려왔다. 연간 무수불산 생산능력은 2018년 225만t에서 2022년 279만t으로 확대됐다. 생산량은 지난해 165만400t으로 전년 대비 22.9% 증가했다. 올해 1~7월 생산량은 전년 동기 대비 2.3% 뛴 96만3900t이었다.

 

중국의 주요 제조사로는 페이위안화공과 내몽고동웨, 칭하이시쾅통신 등이 있다. 이들은 대부분 무수불산을 주재료로 쓰는 후속 가공품도 생산하고 있다. 자체적인 수요를 충당한 후 남은 생산량을 외부에 팔고 있다.

 

푸젠성 무수불산 생산업체 관계자는 "현재 공급은 충분한 상태"라며 "한국 시장에도 안정적으로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의 무수불산 수출량은 지난해 24만6000t으로 전년 대비 10.1% 증가했다. 올해 1~6월에는 12만6000t으로 전년 동기 대비 2% 감소했다.

 

중국산 무수불산의 상당량은 국내로 수입되고 있다. 대(對)한국 무수불산 수출량은 7만6214t으로 일본(8만3690t)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올해 상반기 수출량은 3만6672t을 기록했으며 순위는 작년과 동일했다.

 

한편, 무수불산 가격은 작년 11월 t당 1만3500위안으로 최고치를 찍은 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가격은 t당 9950위안이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