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피에프 자회사 에스비비테크, 코스닥 상장 예비 심사 통과

 

[더구루=최영희 기자] 케이피에프의 자회사 에스비비테크는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한 상장 예비 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기술 특례를 통한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는 에스비비테크는 2021년 10월 기술성 평가를 맡은 나이스디앤비에서 A등급을 받은 데 이어, 올 4월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 심사 신청서를 제출해 2개월 넘는 상장 예비 심사 기간을 거쳐 이번에 승인을 받았다.

 

에스비비테크는 하반기 본격적인 IPO 절차에 진입할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이 상장 주관을 맡는다.

에스비비테크는 2000년 베어링 전문 기업으로 설립됐다. 이후 세라믹볼 원천 제조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LCD 및 반도체 산업과 함께 성장했으며, 국내 특수 환경용 베어링의 선두 주자 역할을 해 왔다. 그러나 에스비비테크가 시장의 주목을 받게 된 이유는 2009년 신규 사업으로 진출한 정밀 감속기에 있다.

정밀 감속기는 정밀 제어가 필요한 장비와 로봇 구동부의 핵심 부품임에도 과거 수십년간 원천 특허를 보유한 일본 업체 HDS (Harmonic Drive Systems)가 세계 시장 점유율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2010년대 HDS의 특허가 소멸되면서 후발 주자들의 진입이 시작됐으며, 국내에서는 에스비비테크가 최초로 자체 정밀 감속기를 개발해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에스비비테크 류재완 대표는 “늘어나는 국내 수요는 물론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코스닥 상장을 통한 투자 유치는 필수적”이라며 “상장 이후 중기적으로 글로벌 톱(Top) 3를 목표로 사업을 확대하고, 안으로는 내부 통제와 경영 환경을 더 투명하게 개선해 투자자들의 요구에 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