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 유럽서 '글로 하이퍼 플러스' 공개…국내 출시는 미정

남유럽·서아시아 요충지 사이프러스서 론칭
아시아선 일본 시장 진입

 

[더구루=한아름 기자] 브리시티아메리칸토바코(BAT)가 유럽 전자담배 시장 교전지로 사이프러스를 택했다. 전자담배 신제품 '글로 하이퍼 플러스'(Glo Hyper+)를 선봬 영향력 확대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내 출시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BAT는 남유럽과 서아시아 사이에 위치한 섬나라 사이프러스에서 글로 하이퍼 플러스를 출시한다. 글로 하이퍼 플러스는 사이프러스 소매점에서 15유로에 판매된다. 연초 고형물 가격은 개당 3유로로 책정됐다.
 

글로 하이퍼 플러스는 지난해 출시된 제품으로, 기존의 전자담배 기능을 향상시킨 제품이다. 글로에 적용되던 연초 고형물(제품명 네오 스틱)의 두께를 증가시켜 오리지널 담배 맛에 더 가까운 풍미와 만족감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BAT가 사이프러스에 글로 하이퍼 플러스를 출시한 이유는 시장 진입시 큰 폭의 매출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사이프러스 인구의 28%가 흡연 중이며 이 중 40%는 흡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 궐련형 담배의 대안을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 하이퍼 플러스 관련, 국내 출시는 미정이다. BAT 코리아 관계자는 "일본에는 글로 하이퍼 플러스가 출시됐지만 국내 출시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BAT는 최근 건강 문제와 각종 규제로 인해 일반 궐련형 담배가 퇴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에 대한 대안으로 전자담배를 연구·개발해왔다. 전자담배는 일반 궐련형 담배보다 인체에 덜 해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BAT는 지난 4월 스페인 리스본에서 글로 기자회견을 열고 글로 하이퍼 플러스 마케팅을 진행해왔다.

 

한편, 글로벌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인 그랜드뷰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글로벌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규모는 150억 4000만달러(약 18조 5023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2021년부터 오는 2028년까지 시장 규모는 연평균 28.1%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