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푸본금융, 현대카드 지분 인수 '9부 능선'…협업 본격화

대만 정부, 푸본생명 현대카드 지분 10% 인수 승인
푸본금융 지분율 20% 4대주주…경영 참여

 

[더구루=홍성환 기자] 대만 푸본금융그룹의 현대카드 지분 투자가 9부 능선을 넘었다. 두 회사간 신사업 논의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대만 경제부 투자심의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푸본금융 계열사 푸본생명이 현대카드 지분 10%를 2565억5100만원에 인수하는 것을 승인했다. 이달 중으로 거래가 이뤄질 예정이다. 

 

앞서 올해 1월 푸본상업은행이 현대카드 지분 10% 인수를 완료한 데 이어 푸본금융의 지분 투자가 마무리된다. 이에 따라 현대카드 주주는 △현대차(36.96%) △기아 (11.48%) △현대커머셜(28.56%) △푸본금융(20.00%)으로 재편된다.  <본보 2022년 1월 28일자 참고 : 대만 푸본상업은행, 현대카드 지분 10% 인수 완료…2190억 투자>

 

푸본금융은 지난해 8월 현대카드가 어피니티 컨소시엄에 약속했던 기업공개(IPO) 이행이 어려워지자 지분 20% 인수하기로 했다. 어피니티와 싱가포르투자청, 알프인베스트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지난 2017년 현대카드 지분을 인수할 당시 4년 내 상장해 자금 회수를 돕는다는 내용을 계약에 포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약속했던 작년 말까지 상장이 어렵게 되자 투자 회수를 결정했다.

 

현대카드와 푸본금융은 오랜 기간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012년 녹십자생명을 인수해 출범한 현대라이프생명(현 푸본현대생명)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맺어 투자받았다. 이후 푸본금융으로 경영권이 넘어간 이후에도 현대커머셜이 푸본현대생명의 2대 주주(20.29%)로 남아 있다. 

 

푸본금융은 이번 지분 투자를 통해 현대카드의 경영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현재 양사는 다양한 협업 방안을 논의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