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코리아, '6200억' 파라과이 경전철 사업 가시화

행정부 승인 후 국회 제출
연내 착공 목표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중심으로 한 '팀 코리아'가 추진하는 파라과이 경전철 사업이 가시화하고 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한 한국 대표단은 지난 25일(현지시간)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서 현지 당국자들과 파라과이 경전철 사업과 관련해 감담회를 진행했다.

 

아르놀드 빈스 두르크센 파라과이 공공사업통신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경전철 사업과 관련해 행정부의 승인을 얻은 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교통 체증을 줄이고 수도와 주변 지역 간 대중교통 서비스를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 사업은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과 외곽 주요 도시인 으빠까라이를 잇는 43㎞ 길이 도시 철도로, 총사업비는 5억 달러(약 6200억원)에 이른다. KIND, 철도공단, 현대엔지니어링, 현대로템 등이 팀 코리아를 구성해 파라과이 철도공사와 공동으로 추진한다. 연내 착공이 목표다. <본보 2021년 11월 16일자 참고 : 팀코리아 '5800억' 파라과이 경전철사업 로드맵 나왔다…내년 착공>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단순히 시설물 공사만 하는데 그치지 않고 국내 기업들이 지분 투자 방식으로 참여해 오랜 기간 운영 수익을 나눠갖는 ‘투자개발형’ 방식이다.

 

파라과이 정부는 현재 시설이 낡아 운영이 중단된 아순시온 철도(1861년 건설)의 시설부지에 현대적인 경전철 도시철도를 건설함으로써 일대 교통혼잡 해결과 물류 확대, 경제 활성화 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