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투자' 베트남 피지코, 외국인 투자 유치 속도낸다

증권당국, 피지코 외인 지분율 49%→100% 확대 승인
베트남석유공사 지분 41% 중 35% 매각 추진

 

[더구루=홍성환 기자] 삼성화재가 투자한 베트남 손해보험사 피지코(PJICO)가 외국인 지분율을 최대 100%까지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해외 투자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현재 2대 주주로 있는 삼성화재의 추가 투자 가능성도 나온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베트남 국가증권위원회(SSC)는 피지코가 외국인 지분율을 현재 49%에서 100%로 확대하는 것을 승인했다. 이에 피지코는 베트남석유공사(Petrolimex)가 보유 중인 지분은 외국계 투자자에게 매각할 수 있게 됐다.

 

피지코는 베트남 국영 베트남석유공사가 설립한 손해보험사다. 공사는 이 회사의 지분 41.0%를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35%를 매각할 방침이다. 현지에서는 삼성화재가 인수 유력한 인수 후보 가운데 하나로 거론된다. 삼성화재는 앞서 지난 2017년 이 회사의 지분 20%를 인수했다. <본보 2020년 12월 16일자 참고 : 삼성화재, 베트남 손보사 '피지코' 지분 확대 길 열렸다>


삼성화재는 저금리와 저성장, 고령화 등으로 국내 보험시장의 성장이 정체되자 돌파구 마련을 위해 해외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캐노피우스와 협업을 확대해 미국과 아시아 시장 공략을 준비 중이고, 중국의 경우 텐센트와 손잡고 기존 단독법인의 합작법인 전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일반보험의 해외 매출 비중을 50%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베트남 보험시장은 빠른 경제 성장과 풍부한 인구, 높은 젊은층 비중 등에 힘입어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베트남 보험감독청(ISA)에 따르면 지난해 베트남 보험사의 총 수입보험료는 214조9000억 동(약 11조3250억원)으로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 올해는 18% 성장한 253조7000억 동(약 13조370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