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왜건 모델 'G70 슈팅 브레이크' 유럽 출격

제네시스 첫 번째 전략 유럽 전략 차종
적재공간 등 실용성 앞세워 현지 공략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브랜드 최초 왜건형 모델 'G70 슈팅 브레이크'가 유럽 시장에 출격했다. 넓은 적재공간 등 실용성을 바탕으로 유럽 소비자들을 공략할 계획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최근 유럽 시장에 G70 슈팅브레이크를 공식 출시했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시장 특성을 고려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유럽 전략 차종이다. 더 뉴 G70의 외관에 트렁크 적재공간을 확장, 실용성을 겸비한 모델이다. 왜건 차량임에도 전장 4685mm, 전폭 1850mm, 전고 1400mm의 날렵한 비율을 갖췄다.

 

전면부는 '크레스트 그릴'이 헤드램프보다 낮게 위치한 것이 특징이다. 제네시스의 상징인 두 줄 디자인 '쿼드램프'는 전·후면 램프에 모두 적용됐다. 후면부는 공기 역학을 고려한 플로팅 타입 스포일러가 채택됐다.

 

실내는 운전자 중심 구조로 이뤄졌다. 트렁크 공간은 더 뉴 G70 대비 40% 더 커졌으며, 2열 시트를 4:2:4 비율로 접을 수 있어 적재 공간을 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제네시스의 설명이다.

 

여기에 △스마트폰 무선충전기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360도 카메라 △3D 디지털 계기판 등 편의 장치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유지보조 △비상제동 △전방충돌경고 등 다양한 운전자지원시스템도 적용됐다.

 

파워트레인은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2.2 디젤 엔진 등 총 두 가지로 구성됐다. 모두 8단 자동변속기가 결합됐다.

 

판매 가격은 4만300~4만9690 유로(럭셔리 라인, 사륜구동). 유로(한화 약 5385만~6639만원)으로 책정됐다.

 

제네시스는 G70 슈팅 브레이크가 유럽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를 확대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넓은 적재공간 등 실용성을 추구하는 유럽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70 슈팅 브레이크는 제네시스 브랜드 정체성이 반영된 역동적인 외관과 슈팅 브레이크의 실용성을 겸비한 모델"이라며 "유럽 시장의 선호도를 반영한 전략 차종으로 현지 고객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