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캐나다서 '4680 배터리셀' 전용 장비공장 가동

'2019년 인수' 하이바 시너지 강화
美·독일 기가팩토리에 장비 납품 전망

 

[더구루=오소영 기자] 테슬라가 캐나다에 배터리 장비 공장을 개소했다. 미국과 독일 등 글로벌 생산기지에서 4680 배터리 셀 양산을 지원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캐나다 온타리오주 마컴에 배터리 생산 장비 공장을 열었다. 프랭크 스카피티 마크시 시장은 지난 5일 트위터에서 테슬라의 투자를 축하하는 글을 공유했다 그는 "테슬라 캐나다가 견고한 자동차·기술 생태계에 합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신설 공장은 전 세계 기가팩토리에서 사용할 첨단 제조 장비를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캐나다 공장에서 4680 배터리 셀 양산에 필요한 장비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2019년 캐나다 배터리 장비 전문업체 '하이바 시스템스'(이하 하이바)를 품었다. 작년 9월 '배터리 데이'에서 하이바와 수직 통합을 강화해 4680 배터리 셀 생산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었다. 1년 후 신설 공장을 가동하면서 테슬라의 배터리 내재화 계획이 가시화되고 있다.

 

4680 배터리 셀은 지름 46㎜, 길이 80㎜의 원통형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제품이다. 기존 2170 배터리보다 에너지 용량은 5배, 출력은 6배, 주행거리는 16% 늘어났다.

 

테슬라는 미국 캘리포니아 프리몬트 공장 인근 카토 로드 시설에 파일럿 생산라인을 깔았다. 미국 텍사스와 독일 베를린 기가팩토리에서도 생산할 예정이다. 최근 4680 배터리 생산라인 장비가 텍사스 기가팩토리에 배송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양산이 멀지 않았다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본보 참고 2021년 11월 8일 참고 테슬라, 텍사스서 4680 배터리 양산 돌입하나…장비 화물 포착>

 

테슬라는 지난달 3분기 실적발표회에서 배터리 팩 시제품 양산 소식을 전했다. 수율은 70%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파나소닉과도 4680 배터리 셀 개발에 협력하고 있다. 파나소닉은 지난달 시제품을 공개했으며 내년 3월까지 일본에서 시험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