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전기차 생산 추진…루시드모터스 역할론 '솔솔'

"2030년까지 수도 리야드 내 자동차 30% 전기차로 전환"
루시드모터스, 사우디 공장 건립 추진…이르면 2024년

[더구루=정예린 기자] 사우디아라비아가 전기차 산업에 진출한다. 1조원 이상의 거액을 투자한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루시드모터스가 핵심 역할을 할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파하드 알 라시드(Fahd Al-Rasheed) 사우디아라비야 리야드시 왕립위원회 회장은 지난 23일(현지시간) 열린 '사우디 녹색 계획(Saudi Green Initiative·SGI)' 행사에 참석, 오는 2030년까지 수도인 리야드 내 자동차의 30% 이상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추후 전기차를 의무화할지 리야드 외 다른 도시도 전기차 전환 이니셔티브에 동참할지 등의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향후 9년 간 인구 800만에 이르는 리야드의 탄소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인다는 목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전 세계 탈(脫)내연기관 트렌드에 발 맞추기 위해 전기차 전환 계획을 세웠다. 중국은 2025년까지 신차의 25%를 전기차로 생산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영국은 2030년까지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할 방침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를 든든한 뒷배로 두고 있는 루시드모터스가 관련 이니셔티브에서 주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우디 국부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는 지난 2018년 루시드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890억원)이 넘는 자금을 투자했다. 이 과정에서 현지 생산을 약속, 공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르면 2024년부터 전기차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본보 2021년 9월 9일 참고 루시드모터스, 2024년부터 사우디서도 생산한다>

 

호주 EV메탈(EV Metals)의 사우디아라비아 진출로 리튬과 니켈, 코발트 등 전기차 배터리 원료의 안정적인 확보도 가능하게 됐다. EV메탈은 30억 달러(약 3조5650억원)를 쏟아 리튬, 니켈 등 광물 가공 시설을 짓는다. 1단계로 연간 5만t을 양산할 계획이다. <본보 2021년 10월 14일 참고 호주 광물회사, 사우디 투자…루시드모터스 생산기지 들어서나>

 

한편 같은 날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오는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선언했다. 2030년까지 메탄가스 배출량을 30% 줄이고 리야드를 지속가능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나무 4억5000만 그루도 심는다. 매년 탄소 배출량 2억7800만t을 줄이기 위해 1866억 달러(약 219억원)을 투입한다.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하기 위한 행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