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브리 최초 3D 애니메이션 '아야와 마녀', 넷플릭스 공개

내달 18일 공개

 

[더구루=홍성일 기자] 일본의 대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인 지브리의 최초 3D 애니메이션 '아야와 마녀'가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내달 18일 지브리 스튜디오의 첫 3D 애니메이션 '아야와 마녀'를 공개한다. 아야와 마녀는 이미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고 있는 21편 규모의 지브리 스튜디오 라인업을 확대한다. 

 

아야와 마녀는 지브리 스튜디오의 6년만의 신작으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인 원작인 '이어위그와 마녀'를 각생하고 그의 아들인 미야자키 고로가 연출을 맡았다. 특히 2D 애니메이션의 대표 스튜디오인 지브리가 처음으로 만든 3D 애니메이션이라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아야와 마녀는 "동료 마녀 12명을 완전히 따돌리면 아이를 찾으러 오겠다"는 편지와 함께 보육원에 맡겨진 아야의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6월 극장에서 개봉한 한국어 더빙판 아야와 마녀에는 가수 김윤아가 음악 뿐 아니라 아야 엄마의 목소리 연기도 맡아 눈길을 끌었다. 

 

넷플릭스도 지브리 스튜디오 작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가 큰 만큼 흥행을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2020년 넷플릭스가 본격적으로 지브리 스튜디오의 작품을 스트리밍한 이후 지금까지 5500만 가구에서 지브리의 애니메이션을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아야와 마녀를 스트리밍하게 돼 기쁘다"며 "미야자키 고로 감독의 신작은 지브리 스튜디오 영화에 신선한 시선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