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커, 폭스콘 인수 '로즈타운 공장'서 신차 생산

오하이오주 하원의원 밝혀
"폭스콘, 상당한 투자 계획…美 전기차 허브 원해"
피스커, 후속 차량 개발 위해 폭스콘과 맞손

 

[더구루=정예린 기자] 대만 폭스콘이 최근 인수한 미국 전기트럭 스타트업 로즈타운모터스의 오하이오주 공장에서 피스커 전기차 신모델을 생산한다. 양사 간 파트너십을 강화해 전기차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인 팀 라이언 오하이오주 하원의원은 최근 "폭스콘의 파트너사인 피스커도 로즈타운 공장에서 자체 전기차를 제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라이언 의원은 "그들(폭스콘과 로즈타운모터스)는 로즈타운이 미국 전기차 생산 허브가 되기를 원한다"며 "폭스콘은 로즈타운에 상당한 투자를 실시할 계획이며 우리는 창출 가능한 많은 일자리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폭스콘은 이달 초 620평방피트(약 57만6000㎡) 규모 로즈타운모터스 공장을 2억3000만 달러(약 2738억원)에 인수했다. 폭스콘은 로즈타운모터스의 지분 4%도 5000만 달러(약 595억원)에 매입, 총 2억8000만 달러(약 3333억원)를 투자했다. 

 

폭스콘과 로즈타운모터스는 오는 31일까지 계약을 마무리하고 내년 4월부터 공장 통합 작업에 착수한다. 

 

피스커는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오션에 이어 폭스콘과 손잡고 후속 차량을 개발·생산한다. '프로젝트 피어'로 명명된 신차 개발 프로젝트를 위해 지난 8월 6억2500만 달러(약 7420억원) 규모의 회사채도 발행했다. <본보 2021년 8월 24일 참고 피스커, 회사채 발행…차기 전기차 개발자금 충전> 로즈타운모터스의 공장에서 신규 모델 생산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애플의 최대 아이폰 위탁생산업체로 알려진 폭스콘은 전기차를 핵심 신사업으로 채택하고 소재부터 완성차업체까지 다양한 기업들과 공동 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합작사를 설립하고 생산 계약을 체결하는가 하면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이르면 2025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 1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