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필리핀 공사현장 또 멈췄다…코로나 확진자 무더기 발생

한국인 직원 2명 포함 37명 확진
지난 4월 이어 두 번째 공사 중단

 

[더구루=홍성환 기자] 대우건설이 필리핀에서 공사를 진행 중인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면서 작업이 또 다시 중단됐다. 지난 4월에 이어 두 번째다.

 

15일 필리핀 일로일로주(州) 칼리노그시 등에 따르면 대우건설이 수행 중인 할루어강 다목적 공사 현장에서 3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한국인 직원은 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칼리노그시는 대우건설에 오는 23일 공사를 중단할 것을 명령했다. 이와 함께 현장 방역 체계를 재점검하고 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확인할 것을 주문했다.

 

앞서 이 현장에서는 지난 4월에도 100명에 달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한 차례 공사가 중단된 바 있다.  <본보 2021년 4월 16일자 참고 : [단독] 대우건설, '코로나 확진자 다수 발생' 필리핀사무소 폐쇄…현지사업 차질>


다만 필리핀 관개청(NIA)은 공사 진행률이 애초 계획보다 빨라 완공 일정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본보 2021년 6월 25일자 참고 : 대우건설, 필리핀 할루어댐 공사 기간 단축 전망…"2024년→2023년">

 

이 사업은 프로젝트는 할루어댐 등 3개의 댐을 짓는 사업이다. 80.7㎞의 도수로와 9500만㎡에 걸친 관개시설이 함께 건설된다. 댐이 완공되면 총 길이가 109m에, 2억5000만㎥를 저장하는 저수지 역할을 하게 된다. 1분기 말 기준 공사 진행률은 40% 수준이다.

 

이 프로젝트는 수자원 및 농업개발 지원하는 필리핀 최초의 사업으로 완료 시, 해당 지역의 농업 생산성이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자원 인프라가 부족으로 2025년에는 물 부족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되는 필리핀에서 식수·공업용수를 얻는 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