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진중공업 부활 뱃고동…'4600억' 컨선 6척 수주 가시권

독일 MPC 캐피탈, 5300TEU급 컨선 6척 발주 유력
동부건설컨소시엄, 한진重 인수…경영 정상화 시동

 

[더구루=길소연 기자] 새주인을 찾은 한진중공업이 신규 수주로 조선부문 부활에 시동을 건다. 호황기에 접어든 상선 시장 재진입이 확실시되면서 수주에 박차를 가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한진중공업은 독일 금융기관 MPC캐피털과 5300TEU급 컨테이너선 6척을 3억9000만 달러(약 4563억원) 규모로 건조 논의 중이다. 계약에는 확정물량 4척에 옵션 2척이 포함됐다. 
 
MPC캐피탈은 "회사 성장 계획에 신조선 확충이 포함됐다"며 "컨테이너선 건조를 여러회사 야드가 접근했으며, 이 가운데 한진중공업이 조선 사업에 복귀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중형 야드를 갖고 있는 한진중공업은 선박을 아프라막스급으로 건조해왔다. 그러다 중국 조선소와 가격 경쟁에 밀려 상선 계약을 중단했다. 실제 2014년 이후 신조 건조 계약을 전혀 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선가 상승에 선박 부족에 따라 대형 선박 확대에 나서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독일 MPC캐피탈 포함한 컨테이너선 신축에 대해 여러 해운사와 건조 협의중이다. 

 

한진중공업은 5000~7000TEU급 컨테이너선 건조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일단 계약이 체결되면 신조선 건조에 약 24개월이 소요된다. 올해가 끝나기 전 계약이 성사되면 오는 2023년 말부터 신조선을 인도한다. 

 

한진중공업은 재래식연료 추진 선박을 제공하고 있지만, 이중 연료 추진 선박 옵션도 추가할 예정이다. 

 

한진중공업은 최근 JP모건 계열사 글로벌 메르디앙 홀딩스에 11만3854DWT급 중대형유조선(LR2탱커) 라이온(2021년 건조)을 인도했다. 이달에 두번째 유조선을 인도할 예정이다. LR2 신조선 2척은 2018년 조선소가 문을 닫을 당시 70%가 지어진 상태였다. 

 

이번 수주가 확정되면 한진중공업은 새출발과 동시에 조선부문 사업 부활에 드라이브를 건다. MPC캐피털 주문 물량이 상선 재진입의 첫번째 거래가 되는 셈이다.

 

한진중공업은 동부건설컨소시엄으로의 인수합병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고 새출발을 시작했다. 조기 경영 정상화와 신사업 진출, 동부건설과의 시너지 창출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특히 조선부문의 중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형컨테이너선과 중소형 LNG선·LPG선, PC선(석유화학제품운반선), 원유운반선 등을 중심으로 상선 수주를 재개하고 향후 영업력과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강해 시장 개척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