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대우조선 참여' 잠수함 사업자 2곳 선정 예정

마즈가온조선·L&T 둘다 선정해 나눠서 진행 
프로젝트 시간 단축 및 사업 지연 방지 목적

 

[더구루=길소연 기자] 인도 정부가 7조8000억원 규모의 잠수함 프로젝트 건조업체를 두 군데로 나눠 건조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당초 최종 사업자로 선정된 인도 자국 조선소가 대우조선해양 포함 5군데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업체 중 한 군데와 손을 잡고 잠수함을 건조하기로 했는데 시간 단축을 이유로 현지 조선소를 둘다 채택한다는 방침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인도 정부가 인도 잠수함 사업 최종 사업자로 현지 조선소 마즈가온 조선소와 L&T를 모두 선택한다. 이들은 최종 후보로 오른 상태이다.
 
최종 사업자로 선정된 이들 중 한군데가 OEM으로 참여한 해외 조선소와 손을 잡고 잠수함 6척을 건조할 예정이었으나 프로젝트 시간 단축 및 지연 방지를 위해 둘로 나눠 진행하는 것이다. 

 

인도 정부는 프로젝트-75(I)로 불리는 해당 사업은 30대 무장 드론과 6척의 첨단 잠수함 계약을 추진 중이다. 75(I) 잠수한 건조에 대한 제안요청서(RFP)가 이달 중 발행된다. 지난달 인도 국방구매위원회(DAC) 승인을 받았다. <본보 2021년 6월 4일 참고 대우조선 참여' 인도 잠수함 이르면 이달 입찰 개시>
 

최종 사업자로 마즈가온 조선소와 L&T가 둘다 선정되면 OEM으로 참여한 조선소의 수주 가능성도 높아진다. 한 곳에서 단독으로 6척을 수주하지 않고, 3척씩 나눠 진행하면 건조사도 두군데로 나눠질 수 있기 때문이다.

 

5개 OEM은 대우조선해양 포함해 △스페인 나반티아 △러시아 로소보로넥스포트 △ 프랑스 나발그룹 △독일 티센크루프 방위시스템이다.

 

인도 정부가 프로젝트를 두 군데로 나눠 진행하는 건 잠수함 배송 시간을 단축 시킬수 있어서다. 한군데서 6척을 모두 맡게 되면 사업 지연 우려가 나올 수 있어 제조업체를 나눠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은 과거 인도네시아 잠수함 수주 경력을 앞세워 수주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본보 2020년 9월 4일 참고 '7조' 인도 잠수함사업 10월 입찰…"대우조선 최종후보 포함" 전망>


현재 인도 해군은 잠수함 전력을 증강하기 위해 공격용 핵잠수함 6척과 재래식 잠수함 18척을 건조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인도 해군이 러시아제 킬로급, 독일제 HDW급, 프랑스제 스코르펜급 재래식 잠수함 합쳐서 15척과 러시아에서 임대한 아클라급 차크라 핵추진 잠수함을 운용하고 있는데 모두 노후화돼 신형 잠수함 도입이 시급한 실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