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텍사스 기가팩토리, '사이버트럭' 쇼룸 변신?

건설 한창인 기가팩토리 2층에 모습 드러내
지난달엔 일론 머스크가 사이버트럭 타고 부지 순회
디자인 변동?…머스크는 잇따라 '최종 디자인' 선언

 

[더구루=정예린 기자] 테슬라가 한창 건설중인 미국 텍사스 기가팩토리를 첫 픽업트럭 '사이버트럭(Cybertruck)'의 쇼룸으로 활용해 눈길을 끈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사이버트럭을 타고 공장 부지를 순회한 지 약 한달 만에 또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테슬라 사이버트럭이 텍사스 기가팩토리 공장 전경을 촬영하던 무인항공기 드론에 포착됐다. 영상 속 사이버트럭은 2층 짜리 건물의 위층 전면에 자리하고 있다. 테슬라는 올해 말 출시 예정인 사이버트럭을 텍사스 시설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목표 출시일이 가까워 올수록 사이버트럭 생산의 거점 기지가 될 텍사스 기가팩토리를 쇼룸으로 이용하며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모습이다. 지난달에는 머스크 CEO가 사이버트럭 프로토타입을 타고 공장 부지를 돌아보는 한편 트위터에 사이버트럭 사진과 함께 "사이버트럭을 몰고 사이버트럭이 만들어질 곳에 갔다(I was just there, driving Cybertruck around the site where it will be built)"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본보 2021년 4월 16일 참고 일론 머스크, '사이버트럭' 몰고 테슬라 텍사스 공장부지 순회…양산 임박?>

 

이후 사이버트럭은 머스크 CEO의 미국 NBC방송 코미디쇼 '새터데이나이트라이브(SNL)' 출연을 앞두고 지난 8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전시장에 모습을 드러내 화제를 모았다. 

 

이번에 확인된 사이버트럭이 지난달 머스크 CEO가 시범 운행한 차량이나 뉴욕에 전시된 모델과 동일한 프로토타입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이버트럭 디자인 변동 가능성도 제기된다. 머스크 CEO가 잇따라 현재 디자인이 최종 버전임을 밝혀왔다. 지난 2월에는 로스앤젤레스(LA) 호손의 테슬라 디자인스튜디오에 있는 사이버트럭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트위터에 공유하며 "최종 디자인이 괜찮아 보인다"고 전했다. 1월 열린 2020년 4분기 실적발표에서도 머스크는 "사이버트럭의 엔지니어링 작업이 거의 완료됐다”며 “디자인은 이미 정해졌으므로 디자인 작업은 더이상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본보 2021년 2월 23일 참고 일론 머스크, 사이버트럭 최종 디자인 깜짝 공개…출시 임박?>

 

한편 사이버트럭은 테슬라가 지난 2019년 11월 LA 소재 스페이스X 본사에서 공개한 전기 픽업트럭이다. 우주선 제조에 쓰이는 초고경도 냉간압연 스테인리스 스틸과 권총에 적용되는 9mm탄 방탄 성능을 갖춘 미래지향적 디자인이 특징이다. 출시 전부터 50만 대 이상 예약 주문을 받았다. 현재 텍사스 기가팩토리에서 시범 생산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당초 연내 양산할 계획이었지만 업계에서는 내년까지 미뤄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