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재출시 승인"

29일 유명 인플루언서 '갓닉슨' 유튜브서 밝혀

 

[더구루=홍성일 기자] 인도정부가 크래프톤의 모바일 배틀로얄게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재출시를 승인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주장이 사실일 경우 크래프톤이 지금까지 인도 재진출을 위해 해온 노력이 빛을 발한 것으로 보인다. 

 

인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플루언서인 '갓닉슨'은 29일(현지시간) 유튜브 영상을 통해 "소식통에 따르며 인도 정부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재출시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정확한 발매일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게임은 반드시 재출시된다"고 덧붙였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인도 내 시련은 지난 9월 2일 인도 정부가 국경 분쟁으로 갈등을 겪고 있는 중국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118개를 추가로 금지하기로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인도 서비스는 10월 30일 부로 종료됐다. 이후 크래프톤은 재출시를 위해 반년여간 인도 정부의 입만 바라보며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왔다.   

 

크래프톤은 우선 1억 달러 투자, 지사설립, 100명 신규인력 채용 등의 내용을 담은 인도시장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인도 정부가 중국에 대한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한 만큼 서버 호스팅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인 '애저'를 사용하기로 했고 개인정보 대책에 대한 감사도 정기적으로 받겠다고 밝혔다. 

 

크래프톤은 말에서 그치지 않고 행동으로 옮기기 시작했다. 펍지 인도지사를 설립하고 텐센트 출신 현지 인력을 그대로 흡수해, 고용과 서비스 연속성이라는 두 마리를 토끼를 잡았다. 또한 지난 9일에는 인도 e스포츠업체인 '노드윈 게이밍'에 255억원을 투자하며 1억 달러 투자 계획을 본격화했다. <본보 2021년 3월 9일 참고 [단독] 크래프톤, 인도 e스포츠업체 255억원 투자…인도정부 돌려세우나>

 

그리고 이런 대규모 투자에 인도 정부가 움직였다. 노드윈 게이밍에 대한 대규모 투자 발표 이후 그동안 크래프톤의 요청에도 묵묵부답이던 인도 전자통신기술부(MeitY)가 움직였다는 주장이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투자 발표 일주일 후에는 크래프톤과 MeitY가 마주앉았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업계에서는 크래프톤의 대책이 효과적으로 먹혀들어갔고 특히 대규모 투자가 이루어지면서 인도정부의 마음을 돌리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갓닉슨은 "이 사실을 밝히지 않으려고 했지만 많은 유저들의 모습을 보고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며 "앞으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유저들에게는 좋은 시간이 다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