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루나', '파이어TV'서 초대없이 플레이 가능…확장 본격화

컨트롤러도 초대없이 구매가능

 

[더구루=홍성일 기자] 미국 내 아마존의 '파이어TV' 이용자는 클라우드 기반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루나'를 초대없이도 플레이할 수 있게 됐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아마존은 '루나'의 파이어TV 서비스를 강화하고 얼리엑세스에 초대 없이도 참여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또한 컨트롤러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게했다. 아마존 루나는 얼리엑세스 참가 희망자 한해 신청을 받고 있으며 초대를 받아야 플레이할 수 있다. 

 

파이어TV 이용자는 루나 앱을 다운받아 바로 플레이 할 수 있으며 일주일간 무료로 체험 후 매월 5.99달러만 내면 서비스를 갱신할 수 있다. 

 

아마존이 본격적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장하면서 '게임 스트리밍 시장'의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클라우드 기반 게임 스트리밍 시장은 거대 IT기업들의 각축장으로 변하고 있다. 구글, MS, 엔비디아, 밸브 등 다양한 업체들이 선점을 위해 진출하고 있다. 

 

이처럼 클라우드 기반 게임 스트리밍 시장이 주목받는 것은 기존의 게임 플레이에서 중요했던 하드웨어의 성능 제약을 뛰어넘어 누구나 게임을 쉽게 플레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기반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의 특징은 바로 '게임 구동' 자체가 기존의 플레이어의 하드웨어가 아닌 클라우드 컴퓨터에서 이루어진다. 

 

기존의 PC를 예로들면 플레이어가 키보드나 마우스 등으로 '입력'을 하면 이를 PC 자체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처리'해서 '표시'를 해주는 방식으로 게임이 구동됐다면 클라우드 기반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는 '입력'된 정보가 인터넷망을 통해 서비스 회사의 클라우드 컴퓨터로 '전송'돼 '처리'되고 다시 '전송'돼 플레이어의 표시 장치에 구현되는 형태를 가진다. 

 

이렇게되면 기존의 고사양 게임을 위해 하드웨어가 중요했다면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에서는 하드웨어는 단순 표시장치에 그치고 클라우드망과 이어지는 연결망의 데이터 처리량과 지연속도 등이 더욱 중요해진다. 그렇기 때문에 초고속, 초저지연 등의 특징을 가진 5G서비스가 상용화되며 클라우드 기반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가 주목 받아왔던 것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현재 1500억 달러(약 176조원) 규모의 비디오 게임 시장의 성장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아마존 측은 "루나에 대한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고 있다"며 "피드백을 통해 루나를 개선하는데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