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獨 유럽지사 사무실 임대계약 갱신

유럽 판매거점…현지 시장 공략 속도

 

[더구루=정예린 기자] LG하우시스가 유럽 판매거점인 독일 사무실 임대 계약을 갱신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LG하우시스는 최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판매법인 'LG하우시스 유럽' 사무실 계약을 연장했다. 사무실 면적은 약 600m²이며 현지에 33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LG하우시스는 2009년 설립한 독일지사를 중심으로 유럽 소재 및 자동차부품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건축자재, 자동차소재, 산업용필름 판매에 주력한다. 

 

성과도 내고 있다. 인조대리석과 가구용 필름은 유럽 시장 점유율 2위다. 지난 2018년에는 독일 프랑크푸루트 공항에 LG하우시스의 건축자재 '하이막스(HI-MACS)'가 시공됐다. 인조대리석인 하이막스는 실제 콘크리트 구조물을 드러내는 데 제약이 따르는 공간에 인테리어 효과를 줄 수 있다. 

 

최근에는 유럽의 카펫, 마루에서 PVC 소재 바닥재로 수요가 전환하고 있는 트렌드를 타고 바닥재 시장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9년 바닥재 유럽 매출은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신성장동력으로 자리잡고 있는 자동차 부품 사업도 현지화를 통해 적극 확장한다. LG하우시스는 지난 2017년 자동차용 탄소섬유 경량화 부품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슬로바키아 자동차 부품 기업 c2i를 인수하고 지난해까지 추가 지분을 사들였다. LG하우시스의 c2i 지분은 90%에 달한다. 

 

특히 c2i는 BMW, 포르쉐, 재규어랜드로버(JLR) 등에 부품을 공급하는 등 유럽의 주요 완성차와 항공기 업체들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어 LG하우시스는 자사의 경량화부품 사업의 유럽 시장 확대에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