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스페인 터미널, 680억 수혈…현대화 박차

APBA와 프랑스 선사 CMA-CGM 투자
알헤시라스 컨테이너 크레인 및 현대식 장비 도입 

 

[더구루=길소연 기자] 에이치엠엠(HMM, 옛 현대상선)이 인수한 스페인 알헤시라스 터미널이 올해 68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아 항만시설을 개선한다. 단일 크레인을 늘려 컨테이너선 서비스를 확대하고, 현대적인 컴퓨터 시스템 등 새로운 장비를 도입해 항만 서비스를 향상시킨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알헤시라스 베이 항만청(APBA)은 올해 알헤시라스 터미널(TTIA)에 6150만 달러(약 678억원)를 투자한다. 특히 이번 투자에는 프랑스 선사 CMA-CGM이 참여, 터미널에 1300만 유로(약 175억원)를 베팅했다. 터미널이 추진하는 B단계 사업에서 유리한 위치에 점하기 위해서다. 

 

CMA-CGM는 현재 HMM과 함께 알헤시라스 터미널 공동 소유주다. HMM이 터미널 지분 50%를 CMA-CGM에 매각했기 때문이다. 

 

HMM은 현대상선 시절인 지난 2017년 한진해운이 보유한 우량자산 스페인 알헤시라스 터미널 지분 100%를 인수했다. HMM이 50%-1주를 직접 가지고 있으며, 특수목적회사(SPC) HT알헤시라스를 통해 50%+1주를 보유했다. 그러다 지난해 8월 직접 보유 중인 50%-1주를 CMA-CGM에 넘기면서 CMA-CGM이 터미널 2대 주주에 오르게 됐다. 

 

TTIA는 총면적 35만7740㎡에 연간 160만TEU를 처리할 수 있는 현대식 반자동화 터미널이다. 현재 프랑스 CMA-CGM, 중국 코스코, 독일 하팍로이드 등 글로벌 해운사들이 이용하고 있으며, 알헤시라스 항만청으로부터 2039년 2월까지 임차돼 있다.

 

TTIA는 이번에 조달한 투자금은 터미널 인프라 개선은 물론 예산 30%를 환경문제와 항만 혁신에 쓰여질 전망이다. 기술 개선과 디지털화 그리고 혁신 촉진을 위한 여러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당장 대형 컨테이너선 서비스 확대를 위해 크레인을 도입하고, 컴퓨터 등 현대적인 시스템을 도입해 서비스를 개선시킨다. 

 

APBA가 추진중인 B단계 사업도 구체화된다. APBA는 항구 내 B구역에 130㎡의 신규 용지를 확장하는 내용의 골자로 B단계 개발 계획을 추진 중이다. 오는 2030년까지 약 2억9000만 유로(약 3811억원)을 투자,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APBA는 지난 2018년 알헤시라스 터미널 외부 도크 추가 확장을 주요로 골자로 한 B단계 개발 계획을 승인했다.


스페인 알헤시라스 터미널 변화는 작년부터 예고됐다. 알헤시라스 터미널이 개항 10주년을 맞으면서 미래 청사진을 그린 것. <본보 2020년 7월 15일 참고 HMM 스페인 터미널 개항 10년…미래 청사진은>
 
알론소 루케 알헤시라스 터미널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10주년을 기념해 "항구는 지난 10년간 수입·수출 화물의 증가로 가치를 더했다"며 "알헤시라스베이 항만청(APBA)이 추진 중인 알헤시라스 항구 확장 인프라 마스터 플랜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