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조선, 유조선 1척 그리스에 인도

2019년 수주분 인도 

 

[더구루=길소연 기자] 대한조선이 2년 전 수주한 선박을 발주처에 인도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조선은 지난 4일(현지시간) 그리스 마란탱커매니지먼트에 15만7000DWT급 수에즈막스 원유운반선 1척을 인도했다. 이는 발주사인 마란탱커가 SNS에 인도 사실을 알리면서 공개됐다. 

 

이 선박은 대한조선이 지난 2019년 그리스 해운선사 안젤리쿠시스그룹 산하 마란 탱커스로부터 수주한 선박이다. 2018년 10월 대한조선이 마란 탱커스와 체결한 수에즈막스급 탱커 2+2척 계약의 옵션분 1척을 확보한 것이다. 

 

선박은 길이 274m·너비 48m·높이 23.7m 규모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규제 기준을 충족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 탑재됐다. 당초 지난해 10월 말 인도 예정이었으나 이달 초 인도됐다.

 

대한조선은 아프라막스급 탱커 4년 누적 수주 점유율 세계 1위를 달성하며 수년 동안 글로벌 선사에게 성공적으로 선박을 인도, 명실상부 중형 선박 전문 회사로 인정받았다. 석유제품운반선과 원유운반선 등을 주력 선종으로 하며 2018년 수출 실적은 3억9000만 달러, 지난해에는 5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연간 생산 능력은 아프라막스, 수에즈막스급 탱커 12척과 소형선 4척 등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