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연료전지 선박 기술개발 박차…"연내 VLCC 적용 목표"

美 ABS와 고체연료전지 탑재 원유운반선 공동기술 개발
온실가스 배출 절감 목표 차원에서 공동개발 협약
연내 VLCC 1척 개발해 ABS 기본인증(AIP) 목표

 

 

 

[더구루=길소연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글로벌 3대 메이저 선급중 하나인 미국 ABS 선급협회와 손을 잡고 고형산화물연료전지(SOFC) 연료전지가 탑재된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건조한다.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대응으로 온실가스 배출 절감을 위한 친환경 선박 개발에 나선 것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ABS와 고형산화물연료전지(SOFC) 기술을 탑재한 VLCC 1척을 개발하는 공동개발프로젝트(JDP) 협약을 체결했다.

 

ABS는 조선·해양산업 관련 설계 및 시공분야의 인증 및 감리 기관이다. 최근엔 첨단 기술과 디지털 솔루션을 활용, 전세계 탈탄소화 기술 개발에 동참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서 대우조선과 ABS는 VLCC에 설치되는 SOFC 시스템 타당성을 검토하고 제조에 돌입할 예정이다. 

 

대우조선은 하중 요건, 방출 제어 구역, 스택 특성화 및 시스템 설치 공간  등을 예측 분석하고 또 선박에 대한 공정 흐름 시뮬레이션과 위험분석을 고려해 SOFC가 탑재될 특정유형의 VLCC를 건조한다. ABS는 ABS 규칙과 가이드에 따라 선박의 기존 구조·장비 관련해 시스템 배치에서 발생하는 결과를 검토하고 안전 문제를 평가한뒤 기본승인(AIP)을 내린다. 

 

대런 레스코스키(Darren Leskoski) ABS 사업개발임원은 "SOFC 시스템은 해상운송에 응용할 수 있는 상당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첫 협업에서 얻은 우리의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에 나선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우조선과 ABS간 두번째 협력으로 지난해 첫번째 협업에서 고온배기가스 재사용으로 인한 SOFC 및 가스 터빈 하이브리드 시스템 효율성을 입증한 뒤 두 번째 친환경 선박 개발에 나선다. 

 

대우조선과 ABS 간 협업은 IMO 온실가스 배출 절감 조치로, 글로벌 선박 탈탄소화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진행된다. 앞서 양사는 같은 이유로 공동연구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 기준을 총족하는 초대형 선박용 탈탄소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IMO는 오는 2030년까지 선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8년 대비 최소 40% 감축할 계획이다.

 

우일국 대우조선해양 상무는 "ABS와의 공동개발프로젝트는 해양 선박의 공간 제약으로 연료전지 시스템의 안전한 이용과 수용에 관한 지식을 얻는 데 기여하고 친환경기술을 추구하는 해양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