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단독] 신한카드, 오미세고 블록체인 기술 적용 성공…신한페이판 날개 단다


신한카드가 글로벌 블록체인 사업자인 오미세고(OmiseGO) 기술을 결제 시스템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 모바일 결제 플랫폼 '신한페이판(PayFAN)'의 금융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예고하는 대목이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는 최근 오미세고 블록체인 기술을 자사의 결재 시스템에 적용, 거래하는 시연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시연에는 가상화폐 거래도 포함됐다.

 

특히 오미세고가 블록체인 업체 최초로 도입한 '플라스마(Plasma)' 솔루션이 이번 시연에 적용돼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플라스마는 이더리움의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대용량의 데이터를 빠르고 안전하게 처리하기 위한 분산 컴퓨팅의 ‘맵리듀스’ 구조를 블록체인에 적용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하나의 상위 블록체인이 모든 정보를 처리하던 방식에서 여러 개의 하위 블록체인으로 업무를 분배해 전체 네트워크의 과부하를 방지할 수 있다.

 

이번 기술 시연 성공으로 신한카드의 지불결제 기술 노하우와 오미세고의 블록체인 기술 역량을 결합해 모바일 결제와 화폐 ·포인트의 교환 프로세스 구축하기 위한 양상의 협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신한페이판의 금융서비스도 한 단계 도약이 기대되고 있다. 이번 기술 시연 성공으로 디지털 자산을 세계 어디서나 자유롭게 사용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해외 항공사의 마일리지를 국내 모바일 플랫폼 신한페이판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고 신한 마이신한포인트나 판 머니로 태국 맥도날드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한국과 동남아 지역의 모바일 지불결제 인프라 구축은 물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생태계 조성을 통해 결제 사업자 및 디지털 컴퍼니로서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미세고는 태국을 기점으로 동남아시아에서 전자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오미세의 자회사로, 전자지갑 서비스와 탈중앙화 거래소를 위해 설계된 이더리움 기반의 금융 플랫폼으로 동명의 토큰인 ‘오미세고(OMG)’를 내부화폐로 사용한다.

 

이 회사의 블록체인은 다양한 디지털 화폐를 호환할 수 있는 하나의 네트워크를 목표로 한다. 이를 통해 불필요한 중개 기관을 줄이고 하나의 지갑만으로 서로 다른 디지털 화폐 간의 유동성 제공 및 결제 서비스가 가능하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