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집행위, 체코·폴란드 원전 건설 '존중'…한수원 물밑 수주전 '점화'

EC 부위원장, IEA 인터뷰
"원전 탄소배출 없어…개별 국가 선택 지지"
체코·폴란드 정부 자금 조달 전망

 

[더구루=오소영 기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가 유럽 국가들의 원자력 발전소 건설을 막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치며 체코와 폴란드의 원전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프란스 팀머만스 EC 부위원장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간) 파티 비롤 국제에너지기구(IEA) 사무총장과의 온라인 인터뷰에서 "원전의 가장 큰 장점은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다는 점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위원회는 원전에 대해 기술 중립적인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다른 국가들이 원전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한다면 당연히 (EU에서) 방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팀머만스 부위원장의 발언은 체코와 폴란드 원전 건설에 긍정적인 신호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원전 건설을 지원하려면 EC의 승인이 필요한데 EC에서 유럽 국가들의 원전 사업을 사실상 지지해서다. 

 

체코는 두코바니와 테멜린에 원전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우선 1200㎿급의 두코바니 원전 입찰을 연내로 시작한다. 2029년 착공, 2036년 완공한다는 목표로 EC와 사업을 논의해왔지만 인근 국가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아 어려움을 겪었었다. 이웃 국가인 독일은 대표적인 탈원전 국가로 유럽에서의 원전 증설을 반대해왔다.

 

폴란드는 원전 6기 건설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신규 원전을 포함해 2040 국가에너지정책 안을 마련하며 원전 사업이 가시화됐다. 내년 입찰을 실시해 2022년 최종 사업자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2026년 첫 원전을 착공해 최종적으로 2043년까지 6기를 모두 가동할 방침이다. 최근 원자력 개발 프로그램(PPEJ) 결의안을 채택하고 정부로부터 사업 자금을 조달하고자 EC에 지원 승인을 요청한 상태다.

 

업계는 원전 1기 건설에 최소 5조원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막대한 비용이 들어 정부의 자금 지원이 필수적인 만큼 EC의 허가가 떨어지면 체코와 폴란드의 원전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이 원전 사업에 고삐를 죄며 수주에 나선 한국수력원자력의 움직임도 바빠지고 있다. 한수원은 체코에 사무소를 열고 체코 신규원전사업 총괄책임자, 원자력상임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접촉하며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폴란드에서도 작년 말 'APR 컨퍼런스 2019'를 열고 한국형 원전을 홍보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